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보도 당시에는 '유명 원로 배우'라고만 나와서 그게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됐었는데, 원로 배우 중에서도 상징성이 있는 이순재였습니다.

30일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이순재와 관련한 SBS 보도 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관련해 입장문을 현재 준비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입장문을 통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순재는 지난 60여년 간 배우로 활동하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왔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해당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9일 SBS <8뉴스>는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 B씨가 일을 하던 두 달 동안 A씨 가족들의 허드렛일을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A씨의 매니저 업무를 시작했다.

보도에서 B씨는 자신의 업무가 매니저 업무가 아닌 A씨의 집 쓰레기 분리배출을 비롯해 A씨 부인이 시키는 잡다한 심부름이었다고 주장했다.


B씨는 또 A씨의 부인으로부터 일 처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까지 들었다고 덧붙였다.

B씨는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이 단 5일밖에 안 됐고, 평균 주 55시간을 넘게 일했지만 추가 근무 수당은커녕 기본급인 월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했다.

B씨는 회사에 4대 보험이라고 들어줄 것을 A씨에게 요청했지만, 회사는 직접 고용하지 않은 A씨에게 해당 건을 말했다며 자신을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B씨는 일을 시작한지 2개월여 만에 해고됐는데 보도 이후 A씨가 이순재라는 소식이 돌았다.
어떻게 보면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이순재 소속사에서는 당연한 일이다.

소속사에선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 보도된 것인데 갑질의 사실 여부에 따라 오히려 법의 심판을 받을 수도 있고, 억울할 수도, 본의 아니게 명예가 실추됐을 수도 있다.

하지만 간과해선 안 되는 부분도 있는데 그건 바로 사실 여부의 확인이다.

어디까지 확인이 됐는지는 알 수 없으나 매니저가 알 수 없는 어떤 억하심정으로 이순재에게 그대로 표출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즉, 허위사실이 아닌 진짜 갑질을 당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얘기다.

이순재 "요즘 같은 세상에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릴 수 있나"

이른바 매니저 머슴 논란에 대해 이순재는 '매니저 갑질' 의혹에 대해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A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고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이순재는 "보도에서 '머슴 생활'이라고 표현했는데 가당치 않다"며 "요즘 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반발했는데요.

이순재는 "A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A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했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다음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배우 이순재의 매니저로 일하다가 머슴 생활을 한 후 2달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A씨의 주장에 대해 과거 이순재의 매니저로 지낸 또 다른 매니저 백 모씨가 이같은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한 것인데요.

이순재는 현재 송해 다음으로 가장 고령인 현역 연예인입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현역 원로 배우이죠. 그래서 그를 향해 보통 '대한민국 연기 역사의 산 증인'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합니다.

이런 이순재가 '머슴 갑질'을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는 와닿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게 사실이라면 굉장히 충격적인 것이죠.


그래도 다행이라면 다행인 것은 이순재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매니저의 증언과 폭로만 있을 뿐 이걸 뒷받침할 증거를 SBS는 명확하게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증언의 진실성을 담보할 객관적 증거를 담보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완성도가 높은 보도라고는 보기 어려운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