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까지 반짝이는 별, 배우 故 전미선이 떠난 지 벌써 1년이 흘렀다.

고인은 작년 6월 29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연예계는 슬픔에 빠졌습니다. 지인들과 대중은 믿기지 않는다며, 슬퍼했고 추모 행렬은 끊이질 않았다. 그때 당시 연극 "친정엄마와 2박 3일" 공연과 영화 ‘나랏말싸미’ 개봉을 앞에두고, 전북 전주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습니다 향년 49세.
당시 전미선의 소속사 보아스 엔터테인먼트는 전미선의 사망 원인에 대해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충격과 비탄에 빠진 유가족을 위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에 대한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연극뿐만 아니라 스크린과 새로운 드라마 출연까지 앞두며 활발히 활동 중이었던 만큼 전미선의 죽음은 충격을 안겼습니다.지인들과 대중은 믿기지 않는다며 슬퍼했고 추모 행렬은 끊이질 않았습니다

생전 영화를 통해 전미선과 모녀 호흡을 맞춘 배우 김소은은 ‘사랑하고 있습니까’ 시사회를 통해 "현장에서 굉장히 호흡이 잘 맞았습니다 선생님 덕분에 딸로서 감정 몰입이 잘 됐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화면도 엄마의 발을 닦아주는 화면"이라며 눈물을 쏟기도 했어요. "선생님께서 그렇게 떠나신 뒤 마음이 안 좋았습니다 굉장히 슬프다"며 각종 인터뷰를 통해 애틋한 마음을 나타냈습니다.


"나랏말싸미" 배우들과 감독, 관계자들 역시 개봉 그때 당시 모든 홍보 일정을 축소한 채 고인을 진심으로 애도하면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김나운은 25일 자신의 인스타에 "내 친구 미선이 너무 그립다. 전화하면 받을 것만 같아..."라며 "그곳에서는 편하게 있는 거니우리 같이 늙어가고 시간이 많을줄 알았는데...쓸쓸히 비가 온다 미선아...."라는 글을 올려 비오는 여름 날 고 전미선을 그리워했어요.

사진 속 김나운과 고 전미선은 동료 배우들과 같이 기쁜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습니다은은한 미소를 띠고 있는 고 전미선의 얼굴이 보는 이들에게도 뭉클하게 다가옵니다.

동료이자 친구였던 전미선을 향한 김나운의 추모에 네티즌들은 "너무 좋은 배우였다", "영원히 기억하겠다" 등의 반응으로 같이 추모했어요.


후배 서유정은 고인의 유작 "나랏말싸미" 촬영 사진을 게재하면서 잘 지내고 계시죠 말 안 한다고 모르는 거 아니고 잊고 있는 거 아닌데요. 매일은 생각 못 하지만 잊지는 않고 있습니다 참 따뜻하고 마음 약하고 귀했던 모든 분들은 늘 다치고 아프고 힘들죠. 세고 잔인하고 냉정하고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들은 잘 산다"라고 추모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언니 그곳에서는 아무것도 아프지 마세요. 늘 후배에게 선배처럼 대하지 않았던, 늘 신경 쓰며 사람을 대했던 전미선 배우. 당신은 영원히 우리들 기억에서 잊지 않고 잊혀지지도 않으며 기억하겠다"라고 전했어요.


1986년에 데뷔한 아역 출신 연기자. 한때 1990년대 前 MBC 개그 프로 오늘은 좋은 날에 만만찮은 기간동안 출연해서 개그우먼으로 착각한 경우도 꽤 있었다. 생모 역할을 자주 맡는 배우로도 유명했다.

고 전미선은 1989년 KBS 드라마 "토지"로 데뷔 후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오작교 형제들", "해를 품은 달", 영화 "살인의 추억", "숨바꼭질" 등 여러가지 작품에 출연하면서 깊이 있는 연기로 사랑받았습니다 안방극장과 스크린뿐 아니라 연극 무대에서도 관객들과 가까이 호흡하면서 활발히 했었습니다
인의 마지막 유작은 2019년 7월 24일 개봉한 영화 '나랏말싸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