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하리수가 학창시절 정체성 때문에 따귀를 맞은 적이 있다고 털어노았습니다. 29일 방송에서나온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고등학교 은사를 찾으러 가는 하리수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하리수는 2001년 27세에 도도화장품 광고 모델로 혜성처럼 등장했다 이후 데뷔곡 템테이션으로 신드롬을 일으킨 국내 1호 트렌스젠더 연예인이다

하리수는 원래 내 이름 자체가 핫이슈에서 따온 거다라고 말했다 매력 유지 비결에 대해 꾸준한 시술이라며 호쾌하게 웃었다 윤정수와 김용만은 솔직함이 매력이라며 인정했다

그러나 하리수는 방송활동 내내 악플에 시달리며 많는 마음고생이 있었는데요, 방송활동을 쉬고 있는 상황에서도 그의 외모를 지적하는 기사가 넘쳐났다고 합니다. 하리수는 그간 온갖 산전수전을 겪어오며 그런 일들에 도가 텄고 마음도 초연해졌다고 합니다.


하리수는 굳이 나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바꾸려고 하기 보다는 응원해주는 사람들을 보고 힘을 얻는다고 합니다. 또 내가 아픈 삶을 살았으니 다른 사람들이 그걸 알아줘야 한다고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가족들의 응원도 큰 힘이되었다고 하는데요, 어머니는 어린 시절 유난히 여성스러운 아들을 이해하고, 감싸주고, 무엇보다 있는 그대로 인정해줬다고 합니다.

지난 2001년 데뷔 후 '국내 트랜스젠더 1호' 연예인이란 수식어를 달고 다닌 하리수는 "이름 자체를 '핫이슈'에서 따왔다"고 말문을 연 뒤 "어렸을 때부터 스스로 성에 대한 혼란을 갖고 있지 않았다. 여자로 살아가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했다. '예쁘다', '여자 같다'는 말도 자연스러웠다. 고등학교에 들어가서 더 예쁘게 꾸미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하리수는 선생님에 대해 "지금의 하리수가 세상 앞에 설 수 있게 해주셨다"고 소개하며 "학생주임 선생님과 특별한 일이 있었다. 반에 와서 소지품, 복장 검사를 하시는데 다른 친구들과 다르게 가방 안에 항상 화장품이 있고 손톱도 머리도 길었는데도 그냥 넘어가주셨다"고 떠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아이들한테서 저를 보호해주시고 저를 저로 인정해주신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 제가 그 당시 다른 친구들과 다르다는 걸 알고 계셨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덧붙였답니다.



하리수는 MC 윤정수가 "어렸을 때 어떻게 남고를 다녔을까. 힘들지 않았느냐"라고 묻자 "의외로 편하게 다녔다. 중학교 2학년 때 만난 친구 두 명이 다 트랜스젠더다. 호적을 바꿔서 한 명은 시집 가서 잘 살고 한 명은 솔로로 살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답니다. 이어서 하리수는 폭언 폭력을 행사하는 엄격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왔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그는 "아빠가 저는 어렸을 때부터 계집애 같다고 안 좋아하셨다. 집에 손님만 오면 낳지 말라니까 낳아서 저따위라고 하셨다"라며 "아빠랑 어렸을 때부터 사이가 안 좋았다. 중학교 때부터는 거의 대화가 없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초등학교 여름방학 때 소풍 간다고 얘기했다가 가죽 허리띠로도 맞아봤다. 알몸으로 쫓겨나서 벌도 섰었다. 아빠는 기억을 못하는데 작은언니는 기억하더라. 성전환 수술 사실도 알리지 않았다"고도 밝혔다. 성전환 수술을 한 지 6년 뒤인 2001년, '인간극장'에 함께 출연했던 아버지는 얼굴을 비추기 싫다며 모자이크 요청까지 했답니다.


그러나 고등학교 2학년 시절 학생주임 전창익 선생님은 성 정체성으로 혼란스러워하던 하리수에게 있는 그대로 인정해주시고 그녀의 자존감을 지켜줬던 유일한 어른이었습니다. 1991년 당시 지금보다 보수적이었던 분위기 속에서 치러진 소지품 검사에서 하리수의 가방에는 콤팩트, 립스틱등 화장품이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전창익 선생님은 화장품을 보고도 모른 척 지나가 주셨다고 합니다.

하리수는 설령 선생님께서 못보고 지나간 것이었다고 하더라도, 선생님의 영향으로 그녀를 바라보는 주위의 편협된 시선에도 굴하지 않는 자신만의 자존감을 키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리수는 오늘 방송을 통해 그땐 미처 전하지 못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전창익 선생님을 찾아 나선다고 합니다.



26년 만에 다시 만난 하리수와 선생님. 하리수는 "그동안 고생 많았다. 너무 뿌듯하고 자랑스럽다"라며 자신의 손을 꼭 움켜쥔 선생님을 마주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답니다. 지난 2016년 정년퇴임 후 서울시 교육청에서 봉사활동을 했다는 선생님은 "TV 속 하리수를 알아봤느냐"란 물음에 "처음에는 몰랐다. 지인을 통해 알게됐다. 아내도 잡지를 보고 이야기했을 때 내 제자라고 떳떳하게 말했다. 학생 땐 더 예뻤고 자연미인이다. 굉장히 모범생이다"라며 폭풍 칭찬을 했답니다.



1975년 2월 17일 경기도 성남시 출신의 하리수는 올해 나이는 46세이며 본명은 이경은입니다. 하리수는 중학생 시절인 1991년도에 MBC 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했으며 본격적인 연예계 데뷔는 2001년 1집 앨범 'Temptation'을 통해 가수로 데뷔했습니다.


2019년 11월 보도에 따르면 전 부부였던 하리수와 미키정의 여전히 인간적인 관계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답니다. 미키정이 지난 2019년 11월 21일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답니다. 이전에 미키정은 하리수와 결혼했다가 합의이혼한 바 있기 때문에, 해당 결혼식은 미키정으로선 재혼이라니다.


이전에 이혼 당시에도 미키정과 아울러서 하리수는 감정적 앙금 없이 합의 이혼했음을 명시하며 서로의 앞날을 향한 행복을 빌어주며 화제가 된 바 있답니다. 이 같은 두 사람의 의리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추정도 지배적이랍니다. 이에 미키정의 새로운 결혼생활, 하리수의 사생활을 향한 대중들의 응원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답니다. 하리수와 미키정은 2007년 5월 결혼해 약 10년 간 결혼생활을 이어갔지만, 2017년 합의 이혼했답니다.


하리수는 이를 언급하기도 했며 “일정이 있어 참석하진 못했다. 하지만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란다”라는 축하를 전하기도 했답니다. 이 같은 하리수의 발언에 많은 이들이 동조했습니다. 각자의 길을 걷게 됐지만 여전히 서로를 응원하는 두 사람의 인간적 관계가 돋보였기 때문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