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아나운서의 드라마틱한 인생사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답니다. 2020년 5월 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도경완 아나운서가 어버이날을 맞아 연우·하영 남매를 데리고 부모를 찾아뵙는 장면이 그려졌답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 농가를 들러 부모님께 드릴 꽃을 구입했답니다. 부모님 집에 도착해 아들 연우, 하영과 함께 부모님을 위한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하기 시작했다습니다.

이후 도경완은 아들 연우, 딸 하영과 함께 부모님 댁을 찾았습니다. 도경완과 아이들은 직접 꽃으로 변하거나 꽃길을 준비했고, 포토존, 꽃다발 선물 등 꽃향기 가득한 이벤트를 완성했답니당^^




부모님은 아들과 손주들이 마련해준 파티에 감격을 감추지 못했답니다. 도경완은 감동한 어머니에게 "가장 좋았던 선물이 뭐냐"고 물었답니다.
 어머니는 "첫 번째는 KBS에 취직한 것"이라 말했답니당 ㅋㅋㅋ 어머니는 "네가 고등학교 자퇴하고 유학 갔다 돌아와 공군사관학교를 갔는데 거기서도 이런저런 일로 중간에 자퇴했던 것이다"면서 "말은 안 했어도 걱정되고 불안하고, 마음 속으로 부담이 컸다"고 털어놨답니다.
 그렇만 자퇴해서 말은 못했지만 늘 걱정이 앞섰던 것이다. 안정적인 공기업, 그것도 KBS에 취직했다는 점에 대한 안도, 기쁨을 얻어서 효도를 다했다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답니다.

고등학교 자퇴 후 홀로 호주에 가 아르바이트를 하며 유학 생활을 하고, 한국에 돌아온 뒤 공군사관학교에 입학하고도 또 자퇴를 했던 도경완. KBS 입사 전까지 우여곡절이 가득했던 경완 아빠의 젊은 시절에 걱정이 컸던 할머니의 진심이 시청자들의 마음도 먹먹하게 만들었습니다.


이어 "거기다 또 장윤정과 결혼도 해줘서 예쁘게 아들과 아울러서, 딸 낳아주니 지금은 고마울 뿐"이라며 아들 가족의 존재 자체가 최고의 효도라고 이야기했답니다. 도경완의 우여곡절 많았던 인생사를 엿볼 수 있는 어머니의 회상이었답니다. 더불어 화기애애한 어버이날 풍경으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불러일으켰습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물론 시청자들의 입가에도 웃음꽃이 가득한 시간이었다. 웃음과 감동은 물론 화훼 농가를 돕자는 메시지까지 전달한 '슈돌'이 앞으로는 또 어떤 즐거움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지 기대가 더해지네요.


도경완

출생: 1982년 3월 31일 (39세), 성주군

키: 185cm

배우자: 장윤정,출생1980년 2월 16일 (41세)

충청북도 충주시

신체

168cm, 48kg, B형


학력: 서울화곡초등학교, 공군사관학교, 홍익대학교

자녀: 도연우, 도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