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아이돌에 이어서 또다시 연예인들의 부적절한 행동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이번에는 이름 들면 아는 유명 여성 연예인들이 논란의 대상인데,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직후,

배우 이민정이 '이태원 파티' 보도에 대해 왜곡보도라고 반박했다.

20일 스포츠경향 매체는 “이민정 효민 이주연 김희정 손연재 또 유명 쇼핑몰 모델 임블리가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로 알려진 A씨의 생일 파티에 참석, 이태원에서 파티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당시 생일파티 사진을 보면, 마스크를 쓰지도 않은 채 밀폐된 공간에서 파티를 즐겼습니다. 유명인이라고 생일 파티를 하지 말라는 법은 없지만, 이들이 파티를 벌인 날은 용인 66번 확진자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진 직후였습니다. 시기적으로만 놓고 보면 이태원 아이돌의 97멤버 사모임보다 더 위험한 때였고, 개인의 일상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이 다시 부각되었던 때였습니다. 비판을 받아도 할 말이 없는 상황인 것이죠.

배우 이민정이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을 무시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등장했던 이태원에서 지인 생일파티를 즐긴 연예인으로 언급된 가운데 이민정 측이 지인 생일파티에 간 것은 맞지만 장소가 이태원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민정 소속사 엠에스팀 엔터테인먼트 사과 입장을 밝혔는데요. 소속사는 "이민정은 친한 지인의 생일 초대에 모임 장소인 청담동 브런치 카페에 들려 선물을 전달하고 인사를 나눈 뒤 기념 사진을 찍은 후 바로 장소를 나왔다"며 "이태원 파티에 참석해 시간을 보냈다는 것은 잘못된 보도"라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생일 파티에 참석한 것은 맞지만, 첫 보도처럼 이태원은 아니고 청담동이었다고 수정까지 했네요.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이태원 클럽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인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로 알려진 A씨의 생일파티에 연예인들이 대거 참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생일파티의 주인공인 A씨는 패션계 유명인사로, 일명 ‘청담동 패리스힐튼’, ‘가로수길 개엄마’로 불리며 다수의 연예인들과 친분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스타그램 팔로워수도 1만5000여명에 달한다.
A씨는 지난해 도산공원에 위치한 에잇디 서울카페에서 개최된 '포테이토 프로젝트 플리마켓'에도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정려원과 손담비 등 연예계 유명 인사들이 참석한 자리로 A씨의 유명세를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었다. 이날 생일파티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들도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은 끝났지만 여전히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강조되고 있는 시점이라 이들의 행태에 대한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이에 앞서서는 지난달 25일~26일에는 방탄소년단 정국과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 ‘97 모임’에 속한 아이돌 멤버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무시한 채 이태원의 바에서 유흥을 즐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한편 이민정은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송나희 역으로 출연 중입니다.






 이민정·효민은 덕분에챌린지로 대중에게 코로나19 경각심을 알렸지만 정작 본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았으며 또 다른 논란도 있었다. 이날 파티에는 알파카가 동원됐다. 알파카는 남아메리카에 서식하는 동물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알파카는 사람이 많고 소음이 심한 곳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동물학대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이유다.

 노출될 경우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동물학대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는 이유입니다. 이날 파티에 참여한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미실천에 대한 경각심을 깨우치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현재에도 자신들의 인스타그램에 이들 연예인과 찍은 사진을 올리며 인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해당 연예인들 잇따라 사과문 발표
그러면서 "모든 국민이 한 마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고, 이민정 또한 드라마 촬영에 임하고 있고, 한 아이의 엄마이기에 사람 많은 곳이나 행사에 참석을 자제해왔다"며 "친한 지인의 초대였기에 축하의 뜻은 전하는게 맞겠다 싶어 선물을 전달을 위해 잠시 들린 것이었지만, 이 또한 자제했어야 했다는 생각하고 있다. 다시 한번 이번 일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 더욱 행동에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