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 출산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번에 '아이콘택트'에서 아내의 '용산역 출산'을 지켜봐야 했던 남편과 출산을 위해 거리낌 없이 도움을 준 21세의 '시민 영웅' 여대생이 감동적인 재회를 했습니다.

지난달 자신의 아이가 빛을 볼날은 아직 예정일 15일이 남았지만 아내가 갑작스럽게 아이가 나오려고 발부둥을 쳤고 그상황에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모른다면서 3월 28일 겪은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남편은 "생명의 은인 같은 분을 뵈러 왔다"며, "지난달 용산역에서 아내가 출산을 하게 됐는데, 그 분이 없었다면 상황이 어찌 됐을지 모르겠다" 라고 급박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당시 예정일을 보름 정도 남겨두고 만삭의 아내가 지하철에서 갑자기 아프다고 해서 내렸는데, 5분도 안돼서 아내가 쓰러졌고 아이가 나왔다고 합니다. 그때 당시 남편은 "살려주세요"라고 외칠 수 밖에 없었다고 해요.


그의 외침에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려 달려왔고, 그 중에서도 특히 산모와 아기의 상태를 침착하게 살펴준 한 사람 덕분에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는 "차가운 바닥에서 어쩔줄 몰랐는데 그 분이 119에 전화도 해주시고, 아기를 너무 꽉 안지 말라고 말씀도 해주시면서 아내의 마사지까지 해주셨다", "한 시도 옆에서 떠나지 않으시고..."라고 고마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정말 다행히도 아내가 무사히 출산하고 건강히 퇴원했다고 합니다.

남편은 그날의 고마움을 잊지 못하고 출산을 도와 준 시민영웅을 찾아 눈맞춤방에 초대했습니다.


그리고 방송에서 당시 시민영웅 조문성 씨가 등장했는데요. 보건행정학과에 재학중인 21살의 여대생 모습에 세 MC는 "너무나 앳되다"며 놀랐습니다. 시민영웅은 "살려 달라고 외치셔서, 그저 정말 살려 드려야겠다는 생각 외에 아무 생각이 없었다"며 "그날 이후 처음 만나는 건데, 정말 긴장된다"며 수줍게 웃었습니다.

정말 열악하고 긴박한 상황속에서 아이가 태어났고, 세 가족을 위해 기꺼이 도움을 준 시민영웅과 그 고마움을 잊지 못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남편이 다시 재회하는 모습이 감동적이였습니다.

아이 아빠인 신청자는 아내의 손편지를 건네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조 씨는 편지를 읽고 감격해하며 "아찔한 상황이었는데 무사히 출산하고 건강하게 퇴원해 주셔서 제가 감사하다"고 말해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눈맞춤방에 마주 앉은 신청자와 조문성 씨는 서로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묻어나는 훈훈한 눈빛으로 서로를 지켜봤다. 조 씨는 “아기 사진을 한 번 볼 수 있을까요? 정말 궁금했어요”라고 조심스럽게 요청했고, 아이 아빠는 사진을 보여주며 “당신 덕분에 지금의 아내와 우리 아이가 있을 수 있었다”며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이후 아이 아빠는 “문성 씨의 도움을 잊지 않고 감사하며 살겠다”고 적은 아내의 손 편지를 건넸고, 조 씨는 이를 읽고 감격하며 오히려 “아찔한 상황이었는데 무사히 출산하시고 건강히 퇴원해 주셔서 제가 정말로 감사드린다”고 말해 ‘폭풍 감동’을 선사했다. 또 조 씨 역시 아기를 위해 준비한 선물을 전해, 훈훈하게 눈맞춤을 마무리했다. 3MC는 “대한민국이 조문성 씨 같은 의인을 보유하고 있어 다행”이라며 한참 동안 눈맞춤의 여운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주변 곳곳에 숨은 영웅들이 살고 있는 것 같아요.  사회에 이런 일들로만 가득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