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방송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레전드' 백지영의 주옥같은 명곡을 커버하고 그와 함께 협업하는 등 흥과 끼가 넘치는 '황홀 클래스'를 선보인다.'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남다른 감성으로 가수 백지영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다 교실에는 가수 백지영이 등장한다.
이날 백지영은 노래만 듣고 멤버들의 성향을 파악하는 '노래 성격 테스트'를 진행했다.
 백지영이 전하는 "가수는 대중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메신저다" , "뚜렷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는 머릿속으로 구체적인 그림을 그려야한다"는 특별한 감성 수업에 귀 기울여 집중했다. 또한 "무대 위에서 '화가가 되어라'"라는 백지영의 '남다른 한 수'까지 받았다. 트롯맨 F4는 감성을 차곡차곡 쌓아 올리고 충전하면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무대 도전에 나섰다.

백지영은 영탁에 대해서 “자자신에 대해서 잘 아는 것 같다. 뭘 잘하고 못하는지 잘 알고, 그래서 연애할 때도 마음 가는 아무나 만나기보다 나에게 어울리는 여자를 찾아서 연애하는 스타일 같다. 함부러 대시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보고 자신과 맞으면 대시하는 스타일 같다. 굉장히 여자가 편한 스타일”

 “그런 영탁이를 잘 아는 여자를 만나면 상처받을 것 같고 순수한 여자를 만나야 할 것 같다”

영탁은 “되게 잘보신 것 같다”

백지영은 임영웅에 대해서 “방송이나 실제 성격이 똑같은 사람 같다. 예의바라고 이 사람을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면 절대 빠져나오지 못한다. 이 사람이 진실한 사랑을 벌써 했다면 이 다음 여자는 정말 힘들 거다. 그 여자를 못 잊는다”

임영웅은 “실제로 연애를 한 번 하면 그 다음 연애를 하기까지 텀이 정말 길다. 헤어나올 수 없다”

이에 백지영은 “생각보다 되게 끼 있는 여자 좋아할 것 같다. 처음에는 참한 여자 좋아할 것 같았는데 노래하는 거 보니까 끼 있는 여자 좋아할 것 같다” 고 추측했다. 이에 임영웅과 멤버들은 진짜다"라며 깜짝 놀랐다.

 임영웅은 “중고등학교 시절 약 4년 정도 짝사랑했던 여자가 있다. 계속 고백했는데 받아주지 않았다. 그런데 어느 날인가 고백을 받아줬는데, 3일 만에 차였다. 그때의 충격받았던 마음”


이찬원이 무대에 올라 ‘사랑 하나면 돼’를 부른다.

 백지영은 “정확한 그림이 떠올랐다”

이찬원은 “정말 울컥했다”

영탁은 “오랜 기간 만났던 여자가 무능력한 남자의 현실 때문에 부모님이 안정적인 사람을 만나라고 하는데, 남자가 잡을 수 없는 것”  ‘부담’을 선곡한다.

백지영은 “내 노래 아닌 것 같다. 영탁 씨 노래인 것 같다”



결국 임영웅의 무대에 백지영은 장미 다섯 송이를 주면서 감탄한다.

임영웅과 백지영은 드라마 ‘아이리스’의 OST인 ‘잊지 말아요’를 콜라보 무대 곡으로 선곡한다.

트롯 히어로’ 임영웅은 ‘총 맞은 것처럼’으로 발라드에 도전, ‘감성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극강의 절절함을 뿜어내 무대를 지켜보던 백지영을 눈물짓게 했다. 이어 영탁은 독기 어린 이별의 아픔을 고스란히 담은 ‘부담’을 락 버전으로 선보였고, 온몸으로 감정을 폭발시키는 영탁의 무대는 백지영을 무릎 꿇게 만들어 지켜보는 모든 이들까지 놀라게 했다.


오늘 임영웅. 백지영의 총맞은것처럼. 부른데요 기대합니다.
 "'트롯맨 F4'는 첫 수업에서부터 높은 집중력으로 수업에 임하며 백지영 레전드의 가르침을 스펀지처럼 흡수했다. 그리고 자신만의 색깔을 더한 무대를 소화해냈다"라며 "최고의 가수로 거듭나기 위해 배움을 게을리하지 않는 '트롯맨 F4'의 성장 모습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