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새 친구 오승은과 오랜만에 불청을 찾은 옛 친구 박형준이 함께 당진 봄 여행을 떠났다.

이날 강문영은 홀로 딸을 키우고 있는 공통점을 지닌 오승은에게 관심을 보였고, 육아에 대해 비슷한 고민을 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함께 이야기 할 시간을 가졌다.

앞서 오승은은 고민을 묻는 질문에 "첫째가 예민한 시기라서 걱정이다. 씩씩하고 시크한데, 속 표현을 잘 안 한다. 그래서 걱정이다. 사춘기가 심하게 됐다"고 털어놓은 바.

이에 강문영은 "우리 딸도 혼자 삐지고 한다. 나는 예민하게 안 받아들인다"고 했다. 그러자 오승은은 "'사춘기니까'하고 넘어가면 되는 데 상처를 받는다"고 털어놨다. 두 딸에게 미안한 마음이 너무나 크다는 오승은은 두 딸 이야기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강문영은 "아이들에게 미안해 하지마라. 그거 조차 싫을 수 있다. 그건 네 잘 못이 아니다"라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오승은은 "항상 나를 부족한 엄마인 것 처럼 얘기를 하니까 가뜩이나 자격지심도 있고 애한테 미안한 마음도 있는 상태에서 쏘아 붙이니까 항상 나한테는 너무 큰 상처가 된다"고 털어놨다.

운동회 중 아빠와 함께 하는 종목에서 딸은 친구 아빠와 함께했다. 오승은은 "애들이 '엄마 아빠 지지고 볶고 싸워도 난 아빠 있는 게 좋아'라고 하더라"면서 "잘 극복하다가도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푹 꺼지는 느낌이다"고 했다.

"괜찮아. 지나가는 일들이야. 묻어두지 말고 늘 상 보면 아무것도 아닌거야". 오승은과 같은 고민을 먼저 겪은 강문영의 위로에 오승은은 공감했다.

강문영은 "엄마는 죄를 지은 게 아니라고 얘기해라. 우리 죄 지은 거 아니잖아"라며 "사랑하는 사람 만나서 아이 낳고 살다가 가는 길이 달라서 헤어진 것 뿐이다"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그러자 오승은은 "아이들의 선택은 아니었으니까"라고 했지만, 강문영은 "이겨내면 된다. 코로나19 극복 하는 거 봐라. 곧 '엄마 너무 멋있어', 'TV에서 엄마 더 보고 싶어'라고 분명히 이야기 할거다"고 했다.

특히 강문영은 "아빠에 대한 빈자리 때문에 더 미안해하고 그럴 필요없다"면서 "엄마 사랑하지? 내 딸도 그럴 거라는 1000%의 믿음을 갖고 바라보면 된다"고 했다.

털어놓으니 한결 가벼워진 고민의 무게에 오승은은 웃어보였다. 오승은의 반전 모습도 공개됐다. 오승은은 박상철의 '빵빵'을 열창하며 숨겨뒀던 '흥 DNA'를 분출, 청춘들을 열광케 하기도 했다.

오승은은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정도 밝혔다. 문영은 “평소 상처를 묻어둔다”라는 승은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며, 두 사람은 딸들을 위해 더욱 강한 엄마가 되자고 다짐했다. 승은은 문영의 진심에 감사함을 전했고 두 사람은 촬영 도중 연락처를 교환하며 친분을 다졌다.

오승은은 2016년 JTBC ’슈가맨2‘에 출연해 "경산에서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 카페와 집 모두 부모님 건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권을 전부 어머니에게 넘겨서 내 명의로 된 건 하나도 없다"고 밝혔다.

오승은은 1979년생으로 올해 42세이며, 단국대 연극영화과로 입학, 졸업후 배우로 활동했다.
2008년 6살 연상의 사업가인 박인규와 결혼 했으며, 두 사람은 해외여행을 당시 지인과의 자리에서 남편을 처음만나 3년간 친구로 지낸 후 연인으로 발전했다.
그 후 헤어진 상황에서 오승은의 임신 사실을 알게 되자 박인규는 그녀를 찾아가 프로포즈하며 결혼에 골인했지만 결혼 6년만인 2014년 이혼했으며 이유는 성격차이로 알려졌다.

전남편인 박인규는 쎄니트 대표이사이며 박인규의 아버지인 박노열씨는 대구 계명대학교 사회교육원장을 지내고 나와 대구광역시 교육감 선거에도 출마한 엘리트 집안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