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계인 "아내의 결혼 사기, 남편 따로 있었다…꿈 같았다" 고백
배우 이계인이 과거 사기결혼을 당한 사연을 털어놓습니다. 6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결혼 사기 및 척추 수술 등 이계인의 굴곡진 인생사가 안방을 찾습니다.

1972년 MBC 5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자의 길을 걸어온 이계인은 터프한 외모와 특유의 목소리를 무기로 독보적인 연기 영역을 개척해왔다. 드라마 '수사반장'에서 '각종 범인'이라는 특이한 배역을 맡은 것을 시작으로, 이후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 '허준', '태조 왕건', '주몽' 등 걸출한 사극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명품 조연'으로 활약했다. 특히 드라마 '주몽'에서 '모팔모' 역할로 큰 인기를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이계인은 '명품 조연'으로 활약했으며 특히 드라마 '주몽'에서 '모팔모' 역할로 큰 인기를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대중에 꾸준히 사랑받아 온 배우지만, 이렇듯 대중에 꾸준히 사랑받아왔지만 이계인의 인생이 늘 빛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촬영 중 말에서 떨어져 건강이 안 좋아졌는데, 지난해 갑자기 집 마당에서 쓰러지며 8시간에 걸친 대수술을 받아야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척수수술 후 재활 중인 그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계인은 "집에서 쓰러졌을 때 몇 시간을 기어서 집 안에 (겨우) 들어갈 수 있었다"며 당시 집을 방문한 친구 독고영재 덕분에 병원에 갈 수 있었던 아찔했던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척수수술 후 재활 중인 이계인의 모습이 공개됩니다. 이계인은 "집에서 쓰러졌을 때 몇 시간을 기어서 집 안에 (겨우) 들어갈 수 있었다"며 당시 집을 방문한 친구 독고영재 덕분에 병원에 갈 수 있었던 아찔했던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또한 평생을 함께 하기로 한 부인에게 결혼 사기까지 당하며 큰 시련도 겪었다. 결혼한 아내에게 본 남편이 따로 있었고, 돈 때문에 이계인과 결혼을 한 것이었다. 이계인은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어떻게 나에게 현실로 이뤄질까... 마치 꿈꾸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때 48년 지기 친구인 배우 고두심이 "다시 잘 살 생각하라'고 일침을 놓았다"며 "정신 차리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고두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최근 이계인은 "'인간 이계인'으로서 잘 사는 것이 무엇인지 돌아보는 중"이라며 '인생 제2막'에 대한 고민도 털어놓으며 이계인의 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혼 경력이 있는데, 사유가 충격적이게도 아내의 결혼사기다. 사실은 10년 넘게 동거중인 내연남이 있는데 돈을 목적으로 이계인과 결혼했던 것.

은 "아들이 참 착하고 강직하다"며 아들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백일섭은 이계인의 사정을 알지 못했던 것에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계인은 과거 MBN '황금알'에 출연해 30대 중반 '사기 결혼'을 당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첫 번째 부인과 결혼했으나 혼인신고를 하지 않았고 아내가 잦은 외박과 함꼐 연락이 두절되는 등 부부 갈등이 깊어졌다고 밝혔다. 이후 그는 1997년 10년 연하의 부인과 재혼해 슬하에 아들, 딸 하나를 두고 있다. 

이계인, 출생: 1952년 5월 16일 (이계인 나이 69세), 이계인 고향 인천광역시
현재 남양주시 조안면에 사는데 여기는 전원일기 촬영장으로 그 근처에 살고 있다. 전원일기에 대한 애착이 깊은 듯? 하지만 현실은 지인에게 속아 개발이 제한된 상수도 보호 구역 내 땅을 산거다. 집 건축까지 총 5억을 투자했지만, 현 공시지가는 1억 수준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