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박용호 전 아나운서의 등장했어요
​박용호 전 아나운서는 '6시 내고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아들 박태원 아나운서도 활약해 '부자 아나운서'로 유명했어요


1968년 KBS에 입사해 30년 동안 아나운서로 활약한 박용호는 활동 당시 아나운서 실장까지 맡으셨다고 하죠! 정말 성실하신 것 같습니다.  비롯해 한글날 대통령 표창, 농촌문화상 대중예술부분에서 상까지 받으셨다고 해요.



방송에서는 아나운서 은퇴 후 고향인 강화에 돌아가 이전까지와는 180도 다른 삶을 살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고 해요. 유년시절을 보낸 강화로 돌아온 이유로 그는 "마음의 안식을 찾기 위해 돌아왔다"고 말한했는데요.


박용호는 세 아들에게 친구 같은 아버지라고 하는데요. 한국전쟁 때 행방불명되신 아버지 때문에 아버지의 빈자리를 느끼며 세 아들에게 깊은 애정을 나눠주었다고 합니다. 아.. 아픈사연도 있으신데 정말 대단하십니다.

박용호는 "아이들과 친구처럼 지내겠다, 격이 없이 지내겠다 해서 아이들이 아프면 병원에 다 데리고 다녔다"고 자신 있게 말한다. KBS 아나운서인 큰아들 박태원은 "(아버지) 혼자서 아들 셋을 데리고 다니니까 '아내분이 안 계신가요?'라고 물어봤다"며 한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네요.

​박용호 전 아나운서는 잘난 아들을 향해 “내가 상당히 잘났다고 생각했는데 아들한테 질투를 느낄 때가 있다”라고 고백했어요
​박태원 아나운서는 “주위에서 아빠랑 정말 많이 닮았다고 하면 아버지가 '내가 이렇게 못 생겼냐'고 발끈 하신다”라며 “아버지에게 정말 닮고 싶지 않았던 것이 있는데 아버지가 모든 음식이 술안주로 보인다고 하신다고 하더라”라고 말했어요
​근황을 전한 박용호 전 아나운서는 "방송에 대한 그리운과 꿈은 아직 잊지 않았다"고 말했어요

'아침마당'에 출연한 박태원이 부친 아버지 박용호의 유명세에 부담을 느꼈다고 토로했답니다.

'유명한 부모님이 부담된다'는 물음에 이날 자리한 자식들은 모두 고개를 끄덕였답니다. 박태원은 "항상 비교대상이었던 것 같다. 제가 아나운서 검색 순위가 119위인가 그렇더라. 매일 검색해본다"고 이야기했답니다. 이어 박태원은 "아버지가 워낙 방송을 잘하셨다. 그리고, 카메라 울렁증도 없으시다. 전 카메라만 보면 겁이 나고, 부담이 있다"고 덧붙였답니다.



그는 "또 '아버지는 뉴스 참 잘하셨다. 그런데 넌 목소리가 조금 별로인 것 같다'는 말을 들은 적도 있다. '넌 아버지 따라가려면 다시 태어나야겠다'는 말도 들었던 사상황이다"며 "제 생각에는 15년 정도 더 있으면 아버지보다 더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이다"고 했답니다.



박용호 아나운서는 1947년 경기도 강화군 내가면(현재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에서 태어났어요. 박용호 아나운서의 나이는 우리나라 나이로 74세가 되었답니다.

내가초등학교 졸업 (강화군 내가면 위치)

강화중학교 졸업 (강화군 강화읍 위치)

동산고등학교 졸업

단국대학교 국어국문학과 학사

중앙대학교 신문방송대학원 언론학 석사

박용호 아나운서의 아내인 김혜경씨는 수도여자사범대학 (현재 세종대)의 메이퀸을 지낼 정도로 뛰어난 미모의 소유자이에요.

그런데 박용호 아나운서는 김혜경씨와의 결혼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는데요~

그 이유는 결혼 전 김혜경씨의 아버지 (박용호의 장인 어른)께서 아나운서인 박용호와의 결혼을 반대하셨기 때문이에요. 결혼 전 김혜경씨의 아버지께서는 지력과 미모를 겸비한 딸이 아나운서보다는 재력가와 결혼하기를 원했다고 합니다.


박용호 아나운서에게 둘째 아들은 아픈 손가락이에요.

박용호 아나운서의 둘째 아들은 고3이 되던 해, 끔찍한 일을 당했다고 하는데요,

박용호의 둘째 아들은 수능을 보름 앞두고 있던 어느 날, 친구와의 다툼으로 상처를 입었다고 합니다.

상처는 눈썹 위가 찢어져 서너 바늘을 꼬맨 정도였는데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사고가 일어난 지 일주일이 지나도 둘째 아들은 혼수상태인 채로 깨어나지를 못했다고 합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 것일까요?

알고 보니 뇌혈관이 터져 흘러나온 피가 엉겨붙는 바람에 경동맥이 막혔기 때문이었다고 하는데요, 이 사고로 인해 결국...박용호 아나운서의 둘째 아들은 몸에 장애를 입었다고 합니다.

너무 안타까운 사고였네요. 그렇게 똑똑하고 성격도 좋았던 아들에게 일어난 어처구니 없는 일...

박용호 아나운서와 그의 가족들은 아주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해요. 아들을 치료하려고 전국을 헤매 다니고, 좋다는 건 이것 저것 다 해보았을 정도라고 하네요.

그런 박용호 아나운서의 가족들은 서로에 대한 사랑과 믿음으로 아픔을 잘 극복해나가고 있다고 합니다.




박용호 아나운서는 아나운서 생활을 그만두고, 정치가와 대학 교수 생활을 지냈다고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