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지난 주 구례 현천마을에 방문한 허재의 아내와 둘째 아들인 ‘프로농구 스타’ 허훈의 본격 현천 세컨드 라이프가 그려집니다.

코트 밖에 있는 허준 아들 허훈을 처음본 주민들은 이번 시즌 프로농구 최우수선수 수상을 축하한다며 반갑게 반겼다. 훤칠한 키에 훈남인 허훈에 대한 칭찬이 쏟아지자 허재는 자신의 어릴 때 모습이랑 똑같다며 자화자찬 했다.

이어 “실제로 보니 더 멋있습니다잘생김도 MVP 수상”이라고 입을 모아 극찬했어요. 이에 허재는 “우리 닮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모두들 “그건 아닌데요. 엄마 닮으셨다” “완전 외탁이다” “키만 감독님 닮았다” “뒷모습은 친탁이다” “걸음걸이까지 똑같다”라며 결정타를 날렸습니다


작은 아들의 칭찬이 이어지자 허재는 큰 아이는 인기상을 받았고 둘째는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진짜 잘했다. 대단한 상을 받았다며 아버지로서 자랑스러운 두 아들에 대한 뿌듯함을 거침없이 표현했다.



또 허재는 “이번 시즌 큰 아이는 인기상을 받았고, 둘째는 최우수선수상을 받았습니다 정말 잘 했어요. 대단한 상을 받았다”고 자랑스러운 두 아들에 대한 뿌듯함을 드러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뜻밖의 ‘아들바보 등장’에 모두들 “감독님 이런 모습 처음이다”라며 놀려댔고, 조병규와 김종민은 “아버지를 뛰어넘고 있다” .

김종민과 조병규가 아들이 아버지를 뛰어넘고 있다며 허재 감독님은 받아보셨냐는 질문에 오히려 전인화와 변우민이 당시 농구계 전설이었다 그 시절 모든 상이 감독님 것이었다 라며 설명했고 아들 허훈 역시 농구에서 아버지보다 잘 하는건 진짜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지금의 기량을 비교하면 당연히 아들이 더 잘하겠지만 과거 허재의 위엄을 따라잡기는 어려울 것같다. 아들 허훈은 그런 아버지를 넘으려고 노력 할 것이라며 꿈은 크게 가져야 한다고 소신있는 발언을 했다.


이에 허재가 “나한텐 아직 멀었다”며 팩트 폭격을 날리자, 이에 질세라 전인화와 변우민이 “전설이었습니다 그 시절 모든 상이 감독님 것 이었다”고 덧붙여 설명했어요. 허훈 역시 “농구에서 아버지보다 잘 하는 건 정말 찾기 힘들죠. 꿈은 많이 가져야 하니까 아버지 넘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농구 레전드’ 아버지 허재에 대한 무한 존경심을 나타냈습니다. 이와 같은 아들의 발언에 허재는 “집안에 라이벌이 많아서 못 살겠다”며 행복 가득 해맑은 미소를 보였습니다


혀재 아들 허훈에 대해 여자친구를 묻는 질문에 허훈은 진짜 없다. 있으면 있다고 말 하는데 아직은 일을 더 좋아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여자친구 있을 때 아빠한테 보여준 적 있느냐는 질문에 허훈은 한번도 보여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애를 하면 경기력이 떨어 진다며 아들에게 눈총을 줬지만 오히려 허훈은 아버지도 엄마 운동할 때 만나신 거 아니냐며 팩트를 날렸고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허재는 그렇다 근데 약간 옛날 마인드라서 그렇다며 말끝을 흐렸다.


이에 김종민이 “엄마·아빠도 운동할 때 만나신 거 아니냐”며 의아함을 드러내자, 허훈은 “그렇다. 근데 약간 옛날 마인드셔서...”라고 말끝을 흐려 폭소를 안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