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김호중이 할머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5월 4일(월)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대한민국에 트로트 열풍을 불러일으킨 ‘미스터트롯’의 주역, 트바로티(트로트+파바로티) 김호중이 여심 스틸 보이스 류지광과 함께 출연하네요.
김호중은 방송 전후 달라진 주변 반응에 대해 "하늘과 땅 차이다", "시장에 갈 때마다 가게 사장님이 모두 뛰어나와 먹을 것을 챙겨준다"며 얼떨떨한 기분을 전했습니다

이날 김호중은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가슴 아픈 일화를 방송 최초로 고백합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하며 할머니 손에 자랐다고 밝힌 김호중은 “(할머니에 대해) 누구나 다 그렇겠지만 저 역시 후회하는 한 사람이다”라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엽니다.

이어 김호중은 가장 후회되는 일화로 할머니와 떨어져 살았던 예고 시절 “혈변을 본다”는 할머니의 말을 대수롭지 않게 여겨 전화를 끊었던 사연을 털어놓는데요, 할머니는 그 후 김호중의 곁을 떠났다고합니다. 할머니에 대한 죄송스러운 마음에 “입관식도 보지 못했다”며 김호중은 결국 눈물을 쏟았습니다.



김호중은 SBS '스타킹'에 출연해 '고딩 파바로티'라는 별명을 얻으며 상승가도를 달렸고 방송을 통한 후원으로 유학길에 오른 것.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의 첫 공기를 잊을 수 없다"며 회상에 잠겼고 하지만 막상 가난한 주머니 사정으로 바게트빵과 파스타면만 먹었다고 털어놓았습니다



부푼 꿈을 안고 귀국했지만 행사장을 돌아다닐 수밖에 없었던 비화를 공개했고 "(유학도) 다녀왔으니 공연이 많을 줄 알았다. 하지만 이미 고딩 파바로티는 (잊히고) 없었다"며 생계를 위해 8년 동안 돌잔치와 결혼식장에서 노래를 불렀던 무명 시절을 언급했습니다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당시 기싸움에 대해 수긍하며 또 류지광을 비롯해 출연자들의 비주얼 때문에 주눅 들었다고 덧붙였는데요 류지광은 "호중이가 노래를 잘해 기가 죽었다"고 속마음을 밝혔습니다
트롯맨들의 뒷이야기부터 김호중과 돌아가신 할머니의 가슴 찡한 스토리는 5월 4일 월요일 밤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독일의 힘든 유학시절과 유학후 한국에 돌아왔지만, 알아주는 사람 없고,
돌잔치, 결혼식장 등을 8년동안 돌아 다녔다고 하네요~~

김호중, 출생
1991. 10. 2. 나이 30세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학력

한양대학교 성악과 중퇴

수상

2009년 대한민국 인재상

2009년 전국수리음악콩쿠르 1위

2008년 세종음악콩쿠르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