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벌써 100회를 맞는다고 하는데요.100회를 앞두고 2주 특별편성으로 펼쳐질 아내의 맛이 빅재미를 예고하고 있어 기대됩니다.

99회방송에서는 '아내의 맛' 특별시상식이 진행된다고 하는데요. 이휘재와 이하정이 mc를 맡는다고 합니다.


아내의 맛 어워즈에 드레스 코드는 커플룩이라고 하는데요. 투머치 의상이 등장하며 역대급 웃음을 준다고 합니다.^^

‘아내의 맛’은 100회를 맞아 특집 방송으로 그동안 함께한 수많은 부부와 가족들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상식’을 진행했습니다.

LED대왕 리본 드레스를 입은 홍현희와 장영란의 최강 투머지 패션까지~ 현장을 제대로 뒤집어 놓았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함소원-진화 부부는 빨간 드레스와 빨간 턱시도로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주는 커플룩을 선보였고, 김빈우-전용진 부부는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로 훈남훈녀의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이런 특별한 시간에 깜짝 출연하는 남승민과 정동원이 자신들의 듀엣곡 '짝짝쿵짝'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고 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이번 신곡은 영탁이 직접 프로듀싱해 준 곡이어서 더 기대되고 궁금해 집니다.

여기에 신곡 '짝짝쿵짝'이 탄생한 녹음 현장도 공개된다고 하는데요.



자상한 삼촌이었던 영탁이 불꽃 카리스마 프로듀서로 변신해 남승민과 정동원이 긴장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빅 재미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영탁이 준비한 듀엣 데뷔 선물로 코러스계의 레전드 김현아를 섭외하면서 '넘사벽 코러스' 시전까지 보이며 남승민과 정동원을 놀라게 만든다고 합니다.

프로듀서로 나선 영탁의 카리스마가  남승민과 정동원을 얼어붙게 하기도 했다는데요. 과연 살얼음판 같았던 분위기는 어떨지..



심지어 녹음 도중 잔뜩 화가 난 영탁이 녹음을 중단시키고 ‘트롯 의형제’를 녹음실 밖으로 호출하면서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가 형성하기도 했는데 과연 남승민과 정동원이 녹음을 무사히 끝마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100회를 앞두고 스폐셜 편집 구성이 넘 궁금하고 기대되는데요.

과연 아내의 맛 수상은 어느 부부에게 돌아갈지도 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요. 마치 연예대상을 방불케 한다는 아내의 맛 100회 현장 빨리 보고 싶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