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트롯신이 떴다’ 측이 TV조선 ‘뽕숭아학당’의 겹치기 출연 논란에 대해서입장을 밝혔습니다

‘트롯신이 떴다’ 측은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 설운도, 김연자, 장윤정 등 트롯신 네 분은 사전에 TV 조선 ‘뽕숭아학당’이 ‘트롯신이 떴다’와 같은시간대인 수요일 밤에 편성되지 않는다고 전해 듣고 촬영을 마쳐 겹치기 출연 논란이 야기된 점에 황당해 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트롯신이 떴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 중입니다 하지만 ‘트롯신이 떴다’와 붐,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장윤정 등 5명의 출연진이 겹치는 ‘뽕숭아학당’이 같은시간대 편성을 확정하면서 구설에 올랐습니다.


이어 “붐의 경우도 ‘트롯신이 떴다’의 5월 5일 녹화에도 참여한 터라 ‘트롯신이 떴다’ 붐의 출연 분량은 6월까지 방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어요.

같은 연예인이 같은시간대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을 하지 않는 것은 방송가의 오랜 관행입니다하지만 ‘뽕숭아학당’은 ‘트롯신이 떴다’와 같은시간대 편성을 확정해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논란이 일자 TV 조선 측은 겹치기 출연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뽕숭아학당’이 ‘트롯신이 떴다’에 비해 방송 시간이 길기에, 논란이 있는 출연진들의 분량은 오후 11시 이후에 전파를 탄다는 것이 ‘뽕숭아학당’ 측의 설명입니다

그리고 TV 조선 측은 “제작진은 이미 이 부분을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레전드들에게 말씀드린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뽕숭아학당’과 ‘트롯신이 떴다’는 콘셉트 상황이 아예 다른 프로그램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강조했어요.


반면 SBS 측의 주장은 달랐습니다.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장윤정이 사전에 두 프로그램에 같은시간대에 방송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촬영을 했다는 것. 더불어 붐의 출연 분량 역시 6월까지 전파를 탄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SBS 측은 “이에 SBS는 ‘트롯신이 떴다’ 출연진들이 ‘뽕숭아학당’과 겹치기 출연 논란으로 시청자들에게 오해를 받고, 피해를 받는 점에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