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는 역대급 힘겨운 무대가 이어졌다. 이날 가정의 달 특집으로 꾸며지며 효도송 특집으로 다양한 사연들이 들려오며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눈물을 진하게 흘리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주도에서 날아온 소식은 ‘미스터 트롯’ TOP7 모두를 울게 만들었다. 신청자는 “‘사랑의 콜센타’에 4507번이나 전화를 걸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손가락이 부러지도록 번호를 누른데는 이유가 있었다. 제주 바다사슴의 아들이 25살이 되던 3년전 먼저 세상을 떠난 것이다. 아들을 하늘나라로 보내고 우울해하며 살았는데.

지금까지 우울해하며 살았는데 ‘미스터 트롯’과 주변 분들 덕분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라며 “특히 임영웅이 내 아들과 너무 닮아서 놀랐다. 가족들도 너무 닮았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자신은 물론 가족들에게도 큰 힘이 되어주었고 하늘나라로 간 아들과 너무나 똑 닮은 인물에 대해 궁금증을 일게 했다. 그 주인공은 임영웅 이었다. 내 아들과 너무 닮아서 놀랐다. 가족들도 너무 닮았다고 한다며 3년이 지났으니 임영웅과 나이가 같은 28살이라고 했다.




임영웅의 목소리를 들은 제주 바다사슴은 힘이 되는 노래를 선물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볼때마다 아들을 떠올리게 하는데 휘파람 부는거 우는 모습이 너무 똑같다고 전했다.

방송을 통해 아들에게 못다 한 이야기에서 제주 바다사슴은 사랑하는 아들, 엄마는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마. 그곳에선 못다한 꿈 이루고 농구도 열심히 하고, 다음에 엄마랑 만나자. 사랑한다 아들아 라며 말을 맺었다.



사연을 같이 들은 톱7들은 제주 바다사슴의 목소리가 퍼질 때마다 눈물을 흘렸다. 아들에 대한 메시지가 끝이나자 임영웅은 "엄마 사랑해요" 라며 화답해 제주 바다사슴에게 깊은 파장을 일으켰다.

신청자는 임영웅이 ‘마법의 성’을 불러주길 바랐다.
신청곡은 아들이 좋아하던 마법의 성 이었다.
임영웅은 마음을 다지며 노래를 준비했지만 쉽지 않았다. 임영웅은 노래를 부르다 눈물을 참지 못해 공연이 중단되기도 했다.


어렵게 마법의 성을 부른 임영웅은 자신을 만나기 위해 준비하겠다는 제주 바다사슴의 말을 전해듣곤 언젠가 저를 만나게 되면 바다사슴이라고 말씀해주세요. 그러면서 "아들이 되어드릴게요" 라고 전해 모두의 가슴에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임영웅은 ‘사랑의 콜센타’ 녹화를 마친 후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께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희로애락을 선물해드릴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며 “지치고 힘들어도 ‘사랑의 콜센타’에서 국민 여러분과 소통하면 다시 힘이 난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부모님에 대한 사랑이 그 누구보다 각별한 TOP7이 신청자의 진심 어린 한마디 한마디에 오열하며 급기야 녹화 중단까지 이르게 됐다”며 “노래로 전 국민에게 힐링과 위로를 전하는 TOP7의 진심이 담긴 무대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불러주는 노래들은 많은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위로와 공감을 주고

트롯열풍이 불게 되었는지

방송을 볼때마다 새삼 신기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