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방송될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아빠로 돌아온 뮤지션 길이 자신의 복귀를 누구보다 응원했다는 아내를 공개했어요.

​길은 “여기와는 아주 먼 시골에서 가재를 잡으며 자란, 순수하고 순박한 친구”라며 “저보다 10살 연하이고, 성격은 저와 아주 많이 다르다”고 아내를 소개했어요

가수 리쌍 길의 방송복귀를 알리는 '아빠본색'에서 길 아내가 최초로 공개 되었습니다. 누구보다도 뮤지션 길의 복귀를 응원했다는 아내 보름씨인데요. 해당방송이 나간 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길 아내와 아들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길 아내 보름씨는 " 그 동안 제대로 나가지도 못했고, 친구들한테 오는 연락도 다 안받으면서 지냈다"며 "아이가 있다는 것조차 말할 수가 없으니 답답했다"고 힘들었던 일상을 털어놓았습니다.

보름 씨는 “한 번은 하음이를 가져서 만삭일 때 순댓국이 너무 먹고 싶었다. 그래서 남편과 함께 순댓국집을 갔는데, 주변 사람들이 남편을 알아보고 자기들끼리 심한 말을 하는데 그게 귀에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사건들이 연속으로 있으니 길 씨 입장에서는 더 작아질 수 밖에 없었을 것 같은데요.
보름 씨는 “그 때 너무 서러워서 순댓국집 앞에서 울었다. 그리고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방송을 할 때 가장 밝고 에너지가 가득했던 남편인데, 밖에 나가지 않다 보니 점점 피폐해지는 게 보였다”며 길 씨에 방송에 출연하자고 했답니다. 멋지네요. 어떤 모습이 펼쳐질지 기대 됩니다.



이렇게 앞서 '아빠본색'을 통한 길의 방송 복귀 소식이 전해지면서 한차례 화제를 모은 데 이어 길 아내 보름씨와 인터뷰한 이 같은 예고가 등장하자 또 한번 길과 길의 가족에게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이 탓에 여전히 길의 방송 복귀를 두고 다양한 시선이 존재하는 상황인데요.

그러면서 “이런 저런 생각하면서 아내는 ‘오빠 하고 싶은 대로 해’ 그렇게 얘길 해주니까 장모님 생각은 안 하고 저희가 판단해서 그렇게 했던 거죠”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이후 대화를 몇 차례 더 주고받았고 마침내 가슴속에 묻어둔 오해를 풀었다.


예전 방송에서 길 장모님은 길과 결혼한 자신의 딸과 손자가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했었는데요.

고 받은 적이 있습니다. 그 이후로 길은 방송활동을 일체 하지 않으며 자숙의 기간을 가졌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