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이자 MBC '부러우면 지는 거다'(이하 '부럽지')에 출연했던 김유진 PD가 과거 집단폭행 및 학폭(학교 폭력)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두 사람은 '부럽지'에서 자진하차하고 자필편지로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추가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비난 여론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발단은 지난 21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에서 비롯됐다.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는 김유진 PD가 이니셜 A로, 김유진 PD의 12년 전 남자친구가 이니셜 B로, 다른 남성이 이니셜 C로 기재됐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는 자신이 지난 2008년 16세였던 당시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집단폭행 가해자들은 8~10명으로, 작성자는 이들 중 한 명에 의해 강제적으로 김유진 PD의 B씨와 C씨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됐다. 이 이야기는 작성자가 친한 지인으로부터 전해 들었던 이야기로, 이를 말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 돼 집단폭행 사건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작성자에 따르면 이후 작성자는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아오테아 광장에서 김유진 PD를 만났고, 김 PD는 작성자가 B씨와 C씨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는 이유로 슬리퍼로 여러 차례 구타했다. 얼마 후 집단폭행 가해자들이 작성자를 한 주차장으로 오라고 협박해 불러냈고, 작성자는 주차장에서 맞다가 노래방에서도 폭행을 당했다. 작성자는 8~10명의 가해자가 돌아가면서 노래를 불렀고 자신은 머리와 복부 허벅지 등 부위에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또한 "노래방 시간이 다 끝날 때까지 맞았으니 그래도 1시간은 족히 맞은 것 같다"고도 털어놨다.

작성자는 이후 시간이 흘러 다른 가해자들 대부분이 자신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지만 한국으로 돌아간 김유진 PD만은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했다. 그는 "그때 우울증에 걸려 학교도 잘 나가지 않아 학교에서 전문가 정신상담을 매주 받았었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야 그때의 기억을 지우고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TV를 켜도 컴퓨터를 켜도 그 여자의 얼굴이 보이는 것으로 모자라 그 사진에는 '부럽지'라는 타이틀이 달려 보도되는데 대체 저는 이 트라우마에서 언제쯤 벗어날 수 있는 걸까"라고 반문했다. 또한 "제발 폭행 가해자가 양심이 있다면 적어도 TV에 만큼은 당당하게 나오지 못 하는 세상에서 살고싶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후 작성자는 해당 글이 주목받으며 여러 댓글들이 달리자 추가로 입장을 다시 한 번 정리하는 글을 덧붙였다. 작성자는 집단폭행을 당한 것이 맞다고 재차 강조했고, "A는 두 차례 이상 집단 폭행 자리를 만들었던 주동자이자 폭행에 가담한 가해자"라며 "저는 아오테아 광장, 주차장 그리고 노래방에서 A를 비롯한 여러 명의 가해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다시 한 번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연락한 중인 2~3명은 이 일과 연관이 분명히 있다"며 "또한 저는 A가 방송에 나오기 이전에도 이런 일들을 겪은 바가 있다고 측근들에게 말한 적이 있다"는 말로 현재 이 사건의 증인들이 있다는 뜻을 재차 전했다.


이 같은 글이 확산되자 '부럽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들 커플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연이어 올라왔다.

결국 '부럽지' 측은 이날 뉴스1에 "이원일 셰프 커플의 하차와 함께, 시청자 분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후 방송분에 대한 편집을 결정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후 이들 커플이 출연한 '부럽지' 방송분은 다시보기 서비스도 중단됐다.

또한 이원일 셰프의 소속사 측도 하차 소식을 전하면서 "이원일 셰프의 예비 신부인 김유진 PD가 학교 폭력 가담이라는 의혹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며 사과의 말씀을 먼저 올린다. 가장 먼저 깊은 상처를 받았을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온라인 상에 게재된 내용은 사실 관계 확인 중이나 사안의 사실을 떠나 해당 글을 게재하신 작성자 분을 찾아 뵙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는 이 셰프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먼저 이원일은 "저의 예비신부인 김유진 PD와 관련된 논란으로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실을 떠나 결과적으로 가슴 아픈 상처를 되새기게 되어 마음이 무겁다"고 털어놨다.

이어 "또 애정 어린 눈빛으로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 실망감을,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해당 논란이 원만하고 그 누구도 더 이상 상처받지 않게 해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반성, 신중하고 성숙해지는 모습으로 부끄럽지 않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김유진 PD 역시 자필 편지를 통해 "저와 관련된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저의 행동으로 인해 상처를 받고 오랜 시간 동안 아픔을 잊지 못한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금은 저의 해명보다 상처받은 분께 사과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으며 직접 연락드려 사죄하겠다"며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들 커플의 사과에도 또 다른 추가 폭로 댓글이 잇따라 올라와 논란은 더욱 커졌다. 한 네티즌은 김유진 PD에게 학창시절 언어폭력과 신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부럽지' 톡방 댓글을 통해 자신이 김유진 PD와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2003년 있었던 일을 언급했다. 해당 네티즌은 김유진 PD에게 뺨까지 맞았다고 주장,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김유진 PD는 "저를 직접 대면하기 너무 화나시겠지만 제가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원일과 김유진 PD는 MBC 예능 프로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출연해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