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일 셰프의 예비신부 김유진 PD의 학교폭력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MBC 측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어요
집단폭행 가담 의혹에 휩싸인 김유진 PD의 남자친구이자 스타 셰프 이원일이 논란에 입을 열었습니다.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리얼 연애-부러우면 지는 거다"(이하 "부럽지") 측은 김유진 PD 학폭 의혹에 대해서"확인 중"이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유진 PD의 학폭 의혹은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로 불거졌습니다.

글쓴이는 뉴질랜드에서 유학을 하던 시절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이를 주동한 인물이 현재 "부럽지"에 출연 중인 예비신부 PD라고 주장했어요. 글쓴이는 자신이 이 예비신부 PD에 슬리퍼로 쓰러질 때까지 맞고 이후 또다시 협박에 의해 불려나와 8~10명정도의 무리에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어요.



22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취재진의 전화를 받은 이원일 셰프는 피앙새 김유진 PD를 둘러싼 집단 폭행 가담 의혹에 대해 묻자 “아닙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황급히 전화를 끊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논란이 된 본인은 ‘묵묵부답’으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의혹을 키우고 있습니다.

앞서 전날인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PD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글에는 김유진 PD가 과거 집단폭행에 가담했다는 내용이 담겨서 논란이 일었습니다.


폭행 피해자라고 주장한 글쓴이는 “요즘 스타셰프 예비부인이라며 각종 예능프로그램은 물론이고 포털사이트 메인에 자주 뜨는 분은 앞으로 꽃길을 걸을 텐데, 반면에 저는 애써 잊고 살았고 이제야 트라우마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앞으로 이 사람을 TV에서 그리고 인터넷에서 얼마나 더 자주 봐야 할지 참을 수가 없어서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는 2008년 당시 김유진 PD의 남자친구에 대해 좋지 않은 말을 했다는 이유로 16살이었던 김유진 PD와 그의 친구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폭행이 이뤄진 장소 세 곳의 지도까지 첨부하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설명해서 신빙성을 더했는데요.

글쓴이는 뉴질랜드 오클랜드 아오테아 광장에서 김PD가 신고 있던 슬리퍼로 자신을 구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몇 주 뒤에도 김유진 PD를 포함한 8~10명의 가해자가 1시간 가량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며 머리와 복부 등을 집단 폭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김유진 PD는 글쓴이에게 “나는 이럴 생각이 없었다. 내 친구들이 좀 그렇다. 니가 사람을 잘못 건드렸고, 그냥 똥 밟았다고 생각하고 당분간 시티에 나오지 말라”고 했다는 것.
이미 사과했으니 괜찮을 거라고 말

이후 글쓴이는 우울증으로 학교도 잘 가지 못하고 정신과 상담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현재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가 출연 중인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측은 입장 요구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