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홍진영이 '사랑의 콜센타'에 등장해 30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는 가수 임영웅과 듀엣 무대를 꾸민 홍진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진영은 임영웅과 '그대 안의 블루'를 열창하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그의 깜짝 등장에 TOP7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했다

여성 팬은 MC 김성주의 전화를 받고 "목소리 변조 좀 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음성이 변조된 상황에서 그는 "안녕하세요~"라며 한껏 교태(?)를 부렸다. 그는 음성 변조를 원한 이유를 묻자 "프라이버시 때문에"라고 대답했다


노래 신청을 하는데 난데없이 듀엣곡을 신청! 그것도 본인이 부른다고 합니다. '시청자 정말 대단하다!'라고 느꼈죠. 그런데 본인이 직접 방송국으로 가겠다고 해서 출연진들을 당황하게 만든 신청자.



이 와중에 전화를 받던 콜요원 한 분이 사라지고 안보입니다. 다들 콜 요원이 신청한 거 아니냐며 혼돈에 빠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잠깐 키를 맞춰보자는 임영웅님 얘기에 신청자가 노래를 하는데 생각보다 노래를 못 불러 놀랬다는~~. 그래 놓고 키가 딱 맞다며 자신 있게 말하는 신청자. 드디어 노래가 시작되는데 갑자기 나타난 홍진영님!!! 저도 놀라고 콜센타 참가자들도 놀라고!!!


"부산에 사는 28살 박태리입니다"라고 자기 소개를 하더니 임영웅과 듀엣을 하고 싶다고 막무가내로 나왔다. 임영웅은 크게 당황했다. 이 팬은 다름아닌 홍진영이었다. '박태리'가 '밧데리'였던 것. 홍진영이 무대에 나타났고 모두가 놀라워했다. 임영웅과 함께 '그대 안의 블루'를 열창한 홍진영은 아쉽게도 81점을 받았다. 최저 점수라는 말에 홍진영은 "너무 자존심 상한다"며 울컥했다.멤버들은 촬영 현장에 있던 '4번 요원'의 장난으로 생각하던 상황. 이내 이 여성이 수준급 실력으로 '그대안의 블루'를 부르기 시작했고, 정체가 트로트가수 홍진영임이 드러났다.
'미스터트롯' TOP7는 홍진영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영탁은 "여기부터 소름이 돋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홍진영이 싫은게 아니라 '미스터트롯' 7인을 더 많이 보고 싶다는 뜻" "홍진영은 좋아하지만 '사랑의 콜센타'는 '미스터트롯' 7인만 나왔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이었다.

요즘 안나오는 데가 없어~언니에 엄마에 ~정말 홍진영 너무 *다~~~이런 의견도 있다

미우새 언니가 나와서 지금 계속 좀 반감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늘고 있다. 아무래도 이미지소모가 큰거 같다.



정말 완전 인정이다. 홍진영이 싫은게 아니라.. 사람들 재방송까지 돌려보면서 어떡해서라도 1분이라도 더 보려고하는데.. 왜 나오는지를 모르겠음. 제작진이 무슨 생각인지,, 전화하는 사람들도 어떻게 잡은 기회인데 홍진영한테 노래 해달라고 하겠어.. 서로 민망한 상황을 왜 만드는거쥬 ㅠㅠ

와 다 같은생각 했네 홍진영 때문에 콜 날아가고
나와서 분탕질 하고 사람들이 미스트롯 보려고
전화하지 홍진영 보려고 전화하겠냐? 그냥 딱봐도 한소리 들을꺼 같더라

엄마랑 보다 김샜음. 7인 보려고 일주일 기다리는 엄만데, 갑자기 무슨 홍진영이 나와서 ... 이목 다 쏠리고 ;;


그냥 노래하고 행사하고 그렇게 예전처럼 사는게 본인에게도 좋을듯
가족 출연, 예능 출연으로 노이즈 마케팅이 언제적 노이즈 마케팅입니까
치고 올라오는 후배들 생겨 위기의식 생겼다해도 살아나갈 방법 다르게 찾아보세요


일인 기획사라 이리저리 나와야 돈를 버니 이리저리 나오겠지 인맥이야 수년간 쌓아온게 있으니 출연은 자연스럽게 할수있고..애쓰네 홍진영씨 롱런하고 싶거든 언니랑은 *만 나*시는게 좋을것같아요

정말 이제는 다이어트이야기가 궁금하지 않습니다. 라는 의견들이 있네요

홍진영씨 화이팅하시고요! 사랑의콜센터 홍진영 네티즌의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