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태웅의 아내이자 발레무용가인 윤혜진이 남편 사건 관련 심경을 무려 4년 만에 고백했어요.

윤혜진은 23일 오후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진행, 2016년 벌어진 남편 엄태웅의 성 폭행 무고 사건 관련 심경을 말했다
2016년 마사지 업소 여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엄태웅은 이후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성매매 혐의로 벌금 100만 원에 약식 기소됐다. 당시 육아 예능에 출연하며 가정적인 이미지를 쌓았던 엄태웅이었기에 대중의 실망감은 상당했다.
엄태웅 사건은 성 매매 여성이 거액을 노리고 접근해 벌어진 사건으로 엄태웅은 무혐의, 해당 여성이 무고 혐의로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으며 종결됐습니다 하지만 엄태웅이 딸을 가진 아빠이자 유부남이라는 데서 도덕적 비난이 쏟아진 바 있습니다

그때 당시에 대해서윤혜진은 "그때 속은 속이 아니었다"면서도 "그래도 그냥 지온이와 셋이 계속 발리에서 붙어 있었습니다 보기 좋든 싫든 간에 셋이 있었다"고 말했어요. 이어 "그리고나서는 어떻게 살아야 할 지 생각했어요. "내가 이제 가장이 됐구나. 어떻게 해야 살아온 것을 유지하면서 살아갈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고 남편이 일을 잃고 자신이 실질적 가장이 된 변화의 중심에서 겪은 심적 고민을 담담하게 털어노았습니다.

그때 당시 남편을 생각하면서 눈물을 짓기도 한 윤혜진은 "남편이 다시 연기를 하면 좋겠다는 건 아닌데요. 하면 좋겠지만, 안 되면 어쩔 수 없는 것입니다 자기가 일으킨 것에 대한 벌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옆에서 보기에 남편은 충분히 자숙한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와이프가 용서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와이프가 용서했으면 된 거니까 남의 일에 말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의 "돈 때문에 이혼 안 한다"는 루머에 대해서는 "답답한 소리 하지 말라"며 울분을 토했어요. 그는 "남편이 수십 억을 만들어놓고 수 억이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사건 터지고 변호사 선임하고 뭐하고 돈을 다 썼습니다. 그리고 우리 힘들었을 때 친정, 시댁 도움 받은 적 없습니다 그런 성격이 절대 안 됩니다 "남편 돈 많으니까 이혼 안 하겠지"라는 소리가 제일 억울했다"고 했어요.

윤혜진은 1980년 생으로 엄태웅과 6살 차이가 납니다.
엄태웅과 윤혜진은 2013년 1월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