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배우 오카에 쿠미코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망했어요. 향년 63세. 23일 일본 현지 매체에 말에 의하면 오카에 쿠미코는 이날 오전 5시 20분께 도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숨졌습니다.

오카에 쿠미코는 지난 3일 발열 증상을 보였고, 6일 건강 상태가 급격히 악화해 입원한 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그는 작년 말 초기 유방암이 발견돼 수술을 받았으며, 올해 1월 말부터 2월 초까지 방사선 치료를 받았습니다 소속사에 말에 의하면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코로나19 감염 후 증상이 악화한 이유으로 보입니다


오카에 쿠미코는 남편인 배우 겸 MC 오오와다 바쿠와 결혼해 마찬가지로 배우인 딸 오오와다 미호를 둔 일본 대표 배우 가족입니다.

오카에 쿠미코의 확진 이후 오오와다 바쿠와 오오와다 미호는 외출을 자제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코로나19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편인 오오와다 바쿠와 장녀 오오와다 미호는 오카에 쿠미코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지금은 믿지 못할 만큼 억울하고 분해서 다른 것은 생각할 수없는 상태, 관계자 여러분, 팬 여러분, 친구분들, 오랜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또한, 최선을 다해 치료해주신 의료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매우 무섭습니다. 부디 몸조심해 주십시오"라고 전했습니다.


오카에 구미코는 지난 1975년 데뷔했으며, 연기와 예능 프로그램 MC 등으로 사랑을 받아 온 인물이다. 

 와일드 마마, 맛의 달인, 럭키 세븐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고 애니메이션 플란다스의 개, 고양이의 보은 등 유명한 작품에 출연한 바 있습니다.
 결혼 30주년인 2013년에는 남편과 함께 도쿄도에서 시상한 ‘좋은 부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미지 원본보기앞서 지난달에는 일본의 국민 코미디언인 시무라 켄이 코로나19로 사망하면서 큰 충격을 가져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