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방송에서나온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대학교 입학 그때 당시 차석으로 입학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 시어머니와 절을 찾았습니다 차를 마시는 시간에 함소원은 "학교다닐 때 노는 학생이었다"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습니다이어 "엄마하고 부딪히는 것도 많았습니다 엄마가 원하는 함소원은 공부도 잘하고 학교도 잘 가고 좋은 대학을 가는 사람이었다"면서 과거 어머니와 불화를 언급하기도 했어요.

함소원은 "엄마가 한번 ‘공부를 해서 대학 가는 걸 보고 싶다’고 말씀하셨다. 다른 건 모르겠는데 그 말은 꼭 들어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공부에 매진했다고 밝혔습니다 함소원은 "중학교 공부부터 다시 했어요. 그때 너무 힘들었는데 절을 지나가면서 ‘대학을 가면 절에서 봉사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수능이 살면서 본 시험 중 제일 잘 봤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함소원은 대학에 입학한 뒤 봉사에 대한 다짐이 생각나 절에서 1년간 봉사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함소원 어머니는 학교 열심히 가고, 공부 열심히 하고, 좋은 대학교 가고, 좋은 학생을 바랐다고 합니다. 하지만 함소원은 어머니가 바라는 모습이 아닌 반대로 가고 있었고, 그러다 어머니가 공부해서 대학 가는 모습을 보고 싶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함소원은 다른 거는 모르겠는데 어머니의 그 말을 들어줘야겠다고 생각한 함소원.

그 후 함소원은 헌책방 가서 중학교 책을 다시 구매해서 공부했다고 합니다.



공부할 때 학교에서 별명이 미국 거지였답니다. 공부할 때 옷도 안 갈아입고, 머리도 안 감고, 공부를 계속하니깐 미국 거지였답니다. 스타일은 나는데 거지 같다고.. 내가 만약에 대학에 붙으면 절에서 봉사해야지 라고 말을 혼자 했는데, 그런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했던 함소원 하지만, 모든 시험 중 수능을 제일 잘 봤다고 합니다. 생각했던 점수가 아닌 정점을 찍었다는 시험, 그 후 무용과 수석 입학했다고 합니다. 그 후 1년 내내 절에서 봉사했다는 함소원.

한편, 함소원은 숙명여자대학교 무용과에 차석으로 입학했으나 아버지의 사업실패로 집안 사정이 어려워 지면서 자퇴를 했어요.
함소원은 이날 방송에서 낮은 성적으로 기초가 없던 학창 시절을 언급하며 고등학생 당시 중학교 기초 과정을 공부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솔직히 단기간에는 성적이 떨어졌다. 중학교 공부를 보충해야 했기 때문이다"라며 "대학 붙으면 절에 봉사해야겠다 생각했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제가 여태까지 봤던 시험 중에 수능을 제일 잘 봤다. 내가 생각해도 찍었나 싶을 정도로 잘맞았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사실 난 학교 다닐 때 노는 학생이었다”고 고백했다. 함소원은 성형수술 전 학창시절 사진을 공개했는데 MC 이휘재와 박명수는 “성형수술 하기 전인데 너무 예쁘다”고 감탄을 쏟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