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데뷔 45주년을 맞은 1970~1980년대 인기 가수 혜은이가 배우 김동현과의 30년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1990년에 결혼해 결혼 생활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김동현의 사업 실패 및 각종 법정공방에도 굳건한 사랑을 보였지만, 지난해 7월 결국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한 것입니다.

두사람은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었지만 친구처럼 진해기로 했다고 하네요.

혜은이 김동현 이혼은 혜은이씨가 마음이 아파 공개하지 않았다가 오늘 공개되었는데.

혜은이 남편인 김동현씨는 너무 많이 고생시켜서 미안하니까 이제라도 좀 편안하고 자유스럽게 살기 바란다며 이혼을 요청하였고.

혜은이는 최근 진행된 '인생다큐 마이웨이' 촬영에서 방송 최초로 이별 심경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그녀는 "긴 결혼 생활을 정리하고 현재 홀로 지낸 지 10개월 정도 됐다"며 "처음에는 힘들고 참담했지만, 조금씩 이겨내고 서로의 행복을 빌어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번의 결혼 실패로 모든 삶이 무너진 듯 했지만, 기도를 통해 이겨낸 뒤 다시 행복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혜은이는 이날 방송에서 1970~1980년대 함께 활동했던 가수 전영록을 만나 아버지를 추억합니다. 또한 소문난 그녀의 연예계 절친, 가수 남궁옥분과 민해경 등과 만나 마음의 위로를 받기도 했습니다.


또한 혜은이는 딸이 자신에게 보낸 짧은 메시지를 전하며 "이젠 딸, 엄마, 아내가 아닌 '가수 혜은이'의 삶과 행복을 찾기 위해 살아 갈 것"이라고 이야기하며 다시 한 번 웃어보였습니다. 한편, 이달 초 신곡 '그래'를 발표하며 활동을 재개한 혜은이는 오는 5월 예정된 콘서트를 준비하며 바쁘게 지내고 습니다.

혜은이 역시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혜은이는 "처음엔 많이 힘들었는데 그 동안 마음을 추스르며 많이 가라 앉았다"며 "불미스런 일에 연루되면 저도 따가운 눈총을 많이 받곤 했는데 당사자는 얼마나 힘들었을지 막상 이혼을 하고 나서야 조금은 이해가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황혼 이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아웅다웅 살면서는 몰랐는데 한 편으로는 저도 좀 자유롭고 싶었다. 그 분에 대한 불미스런 기사가 나올 때마다 주변 사람들이 저를 위로하느라 안 좋게 얘기하더라. 위로가 되기는커녕 더 괴로웠다. 처음엔 그렇게까지 생각 안했는데 법적 남남이 되고 나니 정말 남처럼 느껴진다"고 밝혔다.

이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스스로 홀로서기 해야 한다. 신곡을 준비하고 발표하면서 자신감을 얻었다. 신곡 '그래'가 팬클럽 회원들이 직접 코러스를 넣어 부른 노래라서 그런지 용기를 내는데 큰 도움이 됐다. 참담하기만 했던 마음은 가라앉혔고, 앞으로는 정말 열심히 노래하며 지내고 싶다"고 밝혔다.

 황혼 이혼 이유?
최근 황혼 이혼을 하는 부부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오랜 상처들이 곪아 썩어 문드러지기 전에 이혼을 하는 것입니다. 그러한 현상들은 연예인이라고 해서 피해갈 수는 없습니다. 그래도 안타까운 마음은 어쩔 수 없습니다. 서로가 사랑하고 평생을 함께하기 위해 한 결혼이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되는 이혼이 되어버렸으니 말입니다. 아무쪼록 결혼하신 분들 모두가 행복하고 사랑하면서 사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