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희가 육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고한다.
최근 쌍둥이를 출산하며 세 아이의 엄마가 된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라디오 스타'에 출연하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29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율희는 " 최근 많은 분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크며, 육아 생활로 바쁘게 살고 있던 가운데 오랜만에 예능을 통해 인사드리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율희는 독박 육아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남편이 애가 셋이라 상근이다. 출퇴근 중이다. 독박 육아는 남편이 좀 더 하는 편이다"라며 "시어머니, 친정어머니, 여동생까지 같이 육아를 한다. 아가씨도 스튜어디스인데 한 달 휴가를 받고 함께 육아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고한다.


이어 율희는 "나는 육아가 체질 같다. 너무 좋다"라며 "많은 분들이 너무 힘들지 않냐고 걱정하시는데 나는 육아가 체질이라 힘들지 않고 행복하다. 울어도 예쁘고 응가를 해도 예쁘다"라고 말했다고한다.


또 율희는 출산 전날 자신과 남편의 극과 극 반응을 털어놓기도 했다. 출산을 앞두고 율희는 "금식 전까지 무조건 많이 먹어야지!"라고 천하 태평한 것과 달리, 남편 민환은 걱정이 태산인 모습이었다고. 뿐만 아니라 늦둥이 친동생과 첫째 아들의 나이 차가 6살밖에 안 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율희는 걸그룹으로 활동할 당시 다이어트 강박에 시달리는가 하면, 곳곳에 음식을 숨겨놓고 몰래 먹느라 힘들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율희는 라붐 활동 당시 댄스 담당답게 녹슬지 않은 댄스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율희는 이틀 동안 연습해온 ITZY(있지)의 'WANNABE(워너비)'를 완벽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율희는 남편과 함께 "놀 때는 놀고, 육아할 때는 육아하자"는 생각으로 서로 육아를 전담해 각자의 여가 시간을 마련해준다고 털어놨다. 율희는 "많은 분들이 놀 시간이 없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번갈아가면서 육아를 하고, 놀 때는 끝까지 노는 편이다"며 술 없이 수다만으로도 친구들과 밤을 새우며 아침까지 논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율희는 결혼 전, 시어머니께서 관리하던 남편의 경제권을 물려받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결혼을 한 뒤, 율희가 어리고 경험이 없더라도 집안 경제 관리를 했으면 좋겠다는 최민환의 권유에 시어머니께서 경제권을 넘겼던 것.


율희는 향후 자녀 계획에 대해 "쌍둥이를 낳고 부모님이 늦둥이를 낳으셨으니까 그 모습이 좋아보여서 나도 나중에 늦둥이를 낳아도 되겠다라는 생각이 있었다"라며 "남편이 정관수술을 받으러 갔는데 병원에서 거절을 당하고 왔다. 이걸 해도 푸는 게 쉽지 않다고 하더라. 나중에 정말 더 이상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면 다시 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고한다.

봉태규는 "아이를 낳는 걸 보는데 아내에 대한 존경심과 미안함 때문에 눈물이 났다"라고 말했다. 율희는 "내가 아이를 낳고 나를 보는데 정말 힘들어보였다고 하더라. 근데 남편이 그런 나를 보면서도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하는데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고한다.


율희 씨의 남편 최민환 씨는 FT아일랜드 소속으로 1992년 11월 11일생입니다. ft 아일랜드에서 드러머로 활동을 하였고, 정규 5집에서는 티저에 단독 출연하며 그 후 음방 컴백 무대에서 드럼 솔로 무대까지 선보였습니다.

2017년 말 라붐의 멤버 율희와 연애를 공개했고, 2018년 초 율희와 결혼을 발표하였습니다 그해 5월 18일 득남하였고, 1019일 결혼식을 진행하였죠. 그 후 아기사진을 공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