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결혼생활 종지부. 가수 혜은이가 배우 김동현과 지난해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혜은이의 최 측근을 통해 확인됐다. 오랫동안 가요계에 몸담으며 혜은이와 자매처럼 지내는 U씨는 29일 <더팩트>와 인터뷰에서 "(혜은이 씨가) 너무 마음이 아파 이혼 사실을 차마 주변에 밝히지 못한 것으로 안다. 지난해 7월께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고 친구처럼 지내기로 했다"고 이혼 사실을 전했다.

김동현은 이날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작년에 있던 일을 지금 와서 뭘 더 얘기하겠나"며 "내가 혜은이 씨에게 이혼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내가 못 견뎌서 이혼을 요청했다"며 "혜은이 씨가 30년 동안 나로 인해 마음 고생 많이 했다. 남자로서 더는 내가 견디지 못하겠더라"고 전했다.

김동현은 또한 "혜은이 씨는 자식들과 얘기하자고 해서 자식들도 몇 시간 설득했다"며 "혜은이 씨가 제발 나로 인해 고민하지 말고 편안하게 행복하게 자녀들과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1990년 결혼한 두 사람은 이로써 30년 만에 부부의 연을 끝내게 됐다. 혜은이는 이혼 당시 심적 고통으로 주위에 알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관련 속내를 털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동현은 29일 스포츠조선에 "내가 지난해 4월부터 이혼을 하자고 재촉했다"고 말했다. 혜은이와 김동현은 1990년 결혼했으나 30여 년 만인 지난해 7월 황혼 이혼했다. 결혼 생활 중 김동현의 사업 실패로 인해 두 사람은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현은 "혜은이라는 사람이 김동현 때문에 너무 오랜기간 고생했고 나로 인해서 움츠러들어 있다"며 "이제는 나라는 울타리에서 벗어나 좀 더 많이 웃고 더 기운차게 인생을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랑하는 여인, 내 아이들의 엄마, 내 가장 좋은 친구가 이제 더 높고 멀리 날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동현과 혜은이는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동현은 "자식들이 부모의 선택을 이해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미안하고 면목이 없다"며 "이미 군대도 다녀 온 성인이지만 앞으로 아버지로서 책임을 잊지않고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수 혜은이, 그는 29일 오전 <더팩트>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혼 후) 스스로는 물론 아이들한테도 부끄럽고 창피했다"면서 "남들은 뭐라고 말하든 저한테는 좋은 사람이었다"며 첫마디부터 울먹였다.

많이 망설였어요. 아이들한테도 부끄럽고 창피하고요. 사실 아웅다웅 살면서는 몰랐는데 한편으로는 저도 좀 자유로워지고 싶었어요. 그분에 대한 불미스런 기사가 나올 때마다 주변 사람들이 저를 위로하느라 안좋게 얘길 해요. 위로가 되기는 커녕 더 괴롭더라고요. 사람 마음은 참 알 수가 없어요. 첨엔 그렇게까지 생각을 안했는데 법적 남남이 되고보니 정말 남처럼 느껴지더군요.

이혼 후에도 교류는 하고 지내는지 궁금하다?
아들은 아버지니까 이전과 다를 바 없이 자주 만난다고 하는데 저는 거의 못 보고 살죠. 미국 사람들이 이혼하고도 친구처럼 지내는 게 얼핏 이해가 안됐어요. 문화적인 차이 때문이겠죠. 우리도 사실은 그렇게 지내자고 했어요. 각자 새로운 가정, 새로운 파트너를 만날 나이도 아니잖아요. 그런데 쉽지가 않더군요. 이혼 당시엔 정말 그러고 싶었는데 이혼 후 다시 만나니 벌써 서먹서먹 하더라고요.

"참담 했던 마음은 가라앉혔다, 앞으로는 열심히 노래하며 살고파".

 "30년을 살았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워도 끝까지 함께하고 싶었다. 법원에서 도장 찍고 난 뒤 '미안하다'는 남편을 보며 펑펑 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