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따르는 연예계 '학교폭력' 논란의 새로운 사례가 등장했다. 22일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홀로 그대 출연배우는 집단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작성자는 “며칠 전 커뮤니티에 올라온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피디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 글을 보고 용기 내 글을 올린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손가락이 후들거린다”며 "떠올리기 고통스러운 기억"이라고 전했습니다.

모델 출신 배우 강승현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22일 김유진 PD의 집단폭행 가담 의혹 글이 올라온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모델 겸 배우이자 독전, 검법남녀, 나 홀로 그대 출연배우는 집단폭행 주동자입니다”라는 글도 게재되었는데요

모델출신 배우 강승현이 학폭가해자라는 주장이 있다. 한네티즌은 자신이 중학교 2학년 때 집단폭행을 당했는데 학교 끝나고 가는 중 친구와 자신이 교복을 입은 가해자에게 들고 있던 과자를 빼앗겼다고 했다.


배우 강승현이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판 글에는 배우 강승현의 학교 폭력에 대하여 적나라하게 묘사되었는데요.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장소는 서울 송파구 가원 중학교입니다. 가원

중학교는 강승현이 졸업한 학교입니다. 해당 글이 퍼지자 많은 네티즌들은 강승현의 인스타그램에 일부 욕설과 해명을 하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에 강승현은 인스타그램 댓글 기능을 중지시켰습니다. 추가적으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있는 글 또한 숨겼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인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합니다.

네이트 판 "‘부럽지’ 연예인 닮은꼴 예비신부 피디는 집단폭행 가해자입니다" 글을 봤는데 비슷한 경험을 하였다.

사실 글을 쓰는 지금도 손가락이 떨리고 이게 맞는 일인지 걱정이 된다. 하지만 집단폭행 가해자를 롤모델 삼거나 가해자가 광고하는 상품을 사람들이 소비하지 않기를 바라며 용기를 낸다.

자신은 중학교 2학년 집단폭행을 당했다. 기말고사 기간 하교 중 가해자가 다가와 친구의 과자를 뺏었다. 가해자에게 왜 과자를 뺏냐 묻자 2학년이 어떻게 선배한테 반말이냐며 가해장의 무리들 7~8명이 순식간에 저와 친구를 둘러싸고 끌고 갔다. 그리고 자신의 친구를 먼저 보내고 가해자자 무리가 자신의 얼굴을 수 차례 내려쳐 안경은 바닥에 떨어져 휘어지고, 머리는 산발이 되었다.


처음 겪은 폭행에 대한 두려움과 수치심에 얼굴만 터질 듯이 달아오르고, 목이 아프도록 끅끅만 대며 집에 왔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집에 오자마자 방문을 닫고 오열했다. 지금까지도 그렇게 울어본 기억이 없다.

다음날 한자시험을 앞둔 쉬는 시간이었는데 가해자의 다른 친구가 시험이 끝나고 따라오라고 하고 눈 똑바로 쳐다보지 말고 눈알 깔아라는 욕설을 들었다. 그리고 가해자의 다른 친구가 자신에게 몇 대를 맞을지 니가 정해라 하고 했다. 1대라고 말했지만 가해자 친구 무리는 복부를 주먹으로 강타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순간이 억겁의 시간 갔다.


2008년쯤 티비를 보다 포드 슈퍼모델 대회라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고 가해자를 보게 되었다.설마 잘되겠냐 저런 사람이 설마 잘 풀리겠냐 했지만 가해자는 우승을 했고 심사위원은 가해자의 인성을 가장 크게 보고 뽑았다는 말을 듣고 한동안 억울함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자신에게는 또 따른 지옥의 시작이었는데 가해자에게는에게는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순간이었다.

강승현은 서울출신이다.
나이는 87년생으로 올해 32살이다.
동덕여대출신이다.
키는 178cm이다.
동덕여대 모델학과출신인데 yg엔터테인먼트소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