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현정이 이혼 후 근황을 최초로 공개했다고한다.

4월 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이혼 후 근황을 공개한 박현정의 모습이 담겼다. 박현정은 1995년 KBS 슈퍼탤런트 1기로 데뷔했다고한다.

박현정은 “올해로 싱글맘 10년차가 됐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현정은 “김경란 씨처럼 내 틀을 깨고 나오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 특히 두 딸이 내 연애를 지지해줬다”고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출연 계기를 밝혔다고한다.


박현정은 “큰 딸은 일본에서 유학 중이다. 둘째 딸은 춤을 좋아하는 고등학생이다”고 말했다. 장학금을 탄 큰 딸과 화려한 댄스 실력을 자랑하는 둘째 딸을 자랑스러워하는 박현정의 모습이 돋보였다. 박현정은 딸과 함께 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박현정은 “딸과 각방을 쓰고 싶지 않아서 벽을 텄다”고 말했다. 독특한 박현정의 집 구조가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고한다.



박현정은 결혼생활 13년만에 이혼을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박현정은 “배우 생활 5년만에 결혼했다. 이후 두 딸을 낳고 13년간 결혼생활을 유지했다. 그런데 너무 힘들어서 2011년에 이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현정은 “너무 힘들어서 집밖에 나가지 못했다. 공황장애와 우울증까지 앓았다”고 토로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한다.




사실 박현정은 처음에는 양원경과 결혼할 생각은 없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박현경을 마음에 들어했던 양원경이 박현정과 결혼하기 위해 기자를 매수해 일부러 없는 스캔들을 만들어 터뜨렸다고 합니다.

그로 인해 박현정은 출연하기로 예정되었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되었고, 결국 1998년 전남편인 양원경과 결혼하게 되었는데요, 그저 단순한 스캔들이었다면 부인하면 그만이었겠지만 실제로 박현정 본인도 양원경이 좋았다고 하네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박현정은 화려한 삶보다는 행복한 가정을 바랬다고 합니다. 그래서 신인시절에 과감하게 결혼을 결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결혼 후 두 사람의 결혼생활은 행복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당시 박현정 남편이었던 양원경은 아내인 박현정에게 언어폭력을 많이 했고 영양제를 좀 샀다고 화를 낸 다음 자신은 비싼 속옷을 열장 사오는 등 황당한 행동 일화로 유명한데요, 두 사람은 결국 결혼한지 13년만인 2011년 이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는 두 사람이 이혼 전 스타부부쇼 자기야 출연당시 밝혀져 세간에 알려지게 되었는데요,



한번은 박현정이 "남편이 이벤트를 해준 적이 없다. 그래도 10주년 때는 기대를 했었다. 결혼 당시 했던 결혼 10주년 때는 다이아몬드 1캐럿과 신혼여행을 왔던 하와이에 여행 오자 는 약속을 지키기는커녕 집에조차 들어오지 않았다"라고 밝혔고,

이에 양원경은 "돈이 주머니에 60만원 정도밖에 없었다. 사주고 싶은 반지가 80만원이었는데 돈이 모자랐다. 선물을 마련하려고 후배들과 내기 당구를 새벽 4시까지 쳤지만 돈을 다 잃었다"라고 말했습니다.

박현정은 또 "둘째 아이 출산 때 나는 아파 죽겠는데 남편이 간호사에게 농담하며 즐겁게 이야기했다"고 섭섭함을 토로하자 양원경은 "개그맨의 본능일 뿐이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밖에도 박현정은 "양원경이 3-4년 동안 외국에 나가서 살라고 하더라. 현지에서 외국어를 익히려면 5년 이상 있어야 하니 나가서 한국에 들어오지 말라고 유학을 권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편이 나에게 너한테 질린다, 내가 돈 버는 기계냐? 고 묻는가 하면 머리가 어떻게 된 거 나이냐, 난 네가 불편해 라고 부부싸움 때 막말을 한다"고 말하며 눈물을 쏟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혼 이후 두 딸은 보고 싶을 때는 언제든지 아빠를 만났고, 한달에 한두 번을 꾸준히 만나 같이 맛있는 것도 먹고 영화도 보고 쇼핑도 하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고 하네요.

그리고 박현정은 이에 대해 전 남편인 양원경에 대해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박현정과 전남편 양원경 모두 이혼 후 상당힌 힘든 고통을 겪게 되었는데요, 박현정은 이혼 이후 사람들을 보는 것이 너무 두려워서 공황장애까지 오게 되었고,

박현정의 전남편인 양원경 또한 이혼 이후 갑자기 뒤통수를 맞은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너무 힘들었다고 하네요. 그리고 혼자 있다 보니까 건강도 잃고, 외로움 때문에 정신적으로도 너무 힘들었는데, 무엇보다도 견디기 힘들었던 건 자신으로 인해 상처받은 아이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박현정 전남편 양원경은 그래서 이혼 후 한 방송에 출연해 "이혼 후 외로움 때문에 상담치료를 받는 중"이라고 고백하기도 했는데요, 양원경은 "일상적인 것들을 나 혼자 할 수도 있겠지만 가족과 함께할 수 없다는 외로움에 힘들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박현정은 결혼 후 당분간 활동을 거의 중단했다가 이후 영화나 드라마 등에서 조금씩 활동을 이어오다 연예계 커리어가 거의 끊길 뻔 했으나 친정인 KBS2 드라마 스페셜 모퉁이 에 출연하면서 배우로 복귀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박현정은 연예계 복귀 이후 조금씩 활동을 이어오다가 2018년부터는 꽃피어라 달순아, 마더,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하나뿐인 내편, 뷰티 인사이드, 나인룸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반면 양원경은 사실상 커리어가 끝나 현재 양원경의 말로홈런 이라는 유튜브 채널 이외에는 활동이 없다고 합니다.



박현정이 힘든 시간을 견뎌낼 수 있었던 것은 종교의 힘이 컸다고 합니다. 박현정은 이번 우다사2에서 딸들과 함께 자신의 일상을 공개한다고 하는데요, 제작진에 따르면 박현정이 우다사2의 멤버로 합류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박현정은 막상 출연을 결정하고 나서는 진솔한 자세로 참여해주었다고 하네요. 한때 공황장애를 겪을 만큼 힘든 시간도 있었지만 조금씩 극복하고 마음을 열어가는 박현정의 용기를 응원하며 앞으로 많은 활약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