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윤지가 마침내 두 딸의 엄마가 됐다.

17일 뉴스1 취재 결과, 이윤지는 이날 새벽께 둘째 딸을 출산했다.
동상이몽 예능을 통해 가족의 일상을 공개한 이윤지가 둘째 출산 예정일이 다가오면서 잠시 방송에서 하차 했습니다. 세번의 유산의 아픔으로 겁쟁이가 되어 버렸고 당혹스럽고 힘든 시간을 견뎌낸 이윤지는 금일 새벽 둘째 딸 라돌이를 건강하게 출산 했습니다.

앞서 이윤지는 지난 2014년 3세 연상의 치과의사인 남편 정한울씨와 결혼해 슬하에 첫째 딸 라니 양을 두고 있다. 첫째는 지난 2015년 10월 출산했다. 이후 그는 정한울씨와 알콩달콩한 결혼생활을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공개해 주목받았다.

이윤지는 지난해 12월에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둘째 '라돌이'(태명)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윤지는 남편 정한울씨, 그리고 첫째 딸 라니와 함께 라돌이를 맞이하기 위한 과정을 공개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응원과 관심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윤지는 중앙대학교 연극학과 출신으로 지난 2003년 KBS 2TV '자유선언 토요대작전'을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시트콤 '논스톱4'로 주목받기 시작해 '한강수타령' '건빵선생과 별사탕' '궁' '대왕세종' '드림하이' '더킹 투하츠' '왕가네 식구들' '제3의 매력' 등 다양한 드라마에서 활약해왔다.

이윤지 처럼 유산의 아픔으로 힘든 시기를 견뎌낸 스타들이 또 있습니다. 연예인 잉꼬부부 최수종 하희라 부부 역시 수차례 유산을 거쳐 결혼 7년만에 첫아이를 얻었다고 합니다. 곁에서 유산의 아픔으로 힘들어 하는 하희라를 바라보며 현재 진행형인 애정을 드러내는 이유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가수 백지영도 유산의 아픔이 있습니다. 2013년 결혼 당시 임신 중이었고 안정기에 접어들었지만 알 수 없는 감염으로 유산이 됐다고 합니다. 아이가 잘 들어서지 않다가 결혼 4년만에 아이를 출산했다고 합니다.


요리연구가이자 사업가 백종원과 결혼해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는 소유진 역시 현재 세 아이를 두고 있지만 첫째를 가지기 전 한차례 유산이 아픔이 있었습니다. 더구나 첫 째가 태어났을 때 심장 판막에 구멍이 뚫려서 숨을 잘 쉬지 못했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유산의 아픔을 누구보다 절실히 알고 있는 가족들은 자녀에 대한 애틋함이 남다를 수 밖에 없습니다. 이윤지는 어렵게 얻은 둘째 출산 전까지 태교에 힘쓰며 출연 중이던 방송를 잠시 중단할만큼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고 그 결과 둘째 딸 라돌이를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게 됐습니다.


결혼 6년차인 이윤지 정한울 부부는 9년 전 의사와 환자 관계로 알게 됐는데 서로 다른 장소에서 우연히 재회를 하게 됐고 마스크를 벗은 남편의 모습에 반해 이윤지가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출산후에도 꾸준한 활동 이어가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