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둥이 엄마’ 정주리가 극한 육아 현장을 공개했어요.
개그우먼 정주리가 자신의 SNS에 난장판이 된 집을 공개한 가운데 "남편이 반을 치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둥맘 정주리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아침 일찍 생방송 가서 애들은 남편한테 맡기고 먼저 나갔는데 집에 돌아오니........ 어제저녁에 애들이 물감놀이하자고 했을 때 해줄걸......... 이렇게 복수하기니 맥주 한 캔 마시고 치울까봐요"란 글을 게재했습니다. 함께 올린 영상 속 정주리의 집은 장난감, 옷, 물감 등으로 잔뜩 어지럽혀져 있습니다.

정주리 SNS에는 "헉......집안이 저렇게 될 동안 아빠는 모하구 있었을까요?", "자고...계셧을까요...?ㅜㅜ말잇못", "아빠한테 맡기고 나갔는데 이게 무슨 상황이었는지 진짜 궁금해요 눈물이", "오늘 본 것 중에 제일 슬픈 영상" 등의 댓글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11일 정주리는 본인 인스타그램을 통하여 “어제 상황... 남편은 아무것도 안 한 게 아니었어요. 반은 치우고 애들 씻기고 출근한 거였네요... 이 정도 오감놀이했으면 하버드는 갈 수 있겠죠? 구글엔 취직할 수 있겠죠? 도하는 백련산 훈련 위장술 한 거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정주리의 귀여운 아들은 얼굴에 물감을 가득 묻히고 쳐다보고 있습니다. 집은 엉망이됐지만 해맑게 웃는 아이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고 머쓱한 웃음을 짓게 만듭니다.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15년 5월, 한 살 연하의 남편과 7년 열애 끝에 결혼했고, 2018년 9월 셋째까지 출산하며 세 아이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정주리는 3명의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죠.  남자아이들은 엄청나게 활발하죠~  육아를 하면서 피를 본 정주리의 육아근황이네요~

1명의 아들도 키우기 힘들다고 하는데 3명의 아들을 키우고 있는 정주리네요!!

피를 볼 정도로 힘든 육아를 하고 있는 정주리네요.



이번에 육아근황을 공개한 정주리는 1985년생으로 2020년에 한국나이로 36살이고 키는 166cm입니다.


그리고 3명의 아들을 출산했네요!!  공개된 육아근황을 보면 피를 볼 정도로 힘든 육아를 하고 있네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