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만우절!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재미있는 거짓말로 놀라게 하는 일들이 많은데요. 연예인들도 마찬가지죠!

오늘은 김재중씨의 소식을 전해보겠습니다.

가수 김재중이 자신의 부주의로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거짓말’로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여기에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함”이라는 터무니없는 설명과 같이 “해당 글로 인한 모든 처벌을 달게 받겠다”며 허세 가득한 해명으로 분노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에 직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고백하면서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나의 부주의 때문입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 나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현재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면서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은데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다”고도 했어요.


해당 글로 순식간에 온라인이 떠들썩해지며 그의 확진 후폭풍에 대한 우려가 쏟아졌고, 소속사 역시 “확인 중”이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어요. 곧 김재중은 해당 글을 수정하면서 “경각심을 마음에 새기고자 한 농담이었다”며 거짓말임을 직접 밝혔습니다

그는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하면서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본인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 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다”고 적었습니다

그리고 “현재 내 가까운 지인, 관계자분들도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어가고 있습니다 절대 먼 곳의 이야기가 아닌데요. 부주의로 인한 슬픈 예감이 현실이 되었을 때 그땐 눈물 씻어내고 끝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만우절 농담으로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닌데요.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했어요. 이와 같이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황당하게 마무리했어요.

네티즌들은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에 “이 시국에 생각이 있는 건지”, “장난칠 게 따로 있지. 어떻게 이 시국에 코로나19로 장난을 치나”, “장난이라니 정말 어이가 없다”, “관종도 지나치면 병이다” “무개념 대박” “코로나19가 장난칠 일이냐. 정말 실망이다” 등 분노했어요.

한편, 코로나19 관련 사회에 혼란을 주는 장난 전화, 허위신고 등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법 집행 기관이나 소방서 등 사태의 심각성을 망각하고 장난으로 허위 신고를 할 경우 공부집행방해죄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지금 김재중은 일본에 있습니다. 일본은 절대로 코로나19 안전지대가 아닙니다. 김재중 근처에 그 누군가가 코로나19로 인해서 확진 판정을 받았을지도 모릅니다. 김재중은 절대로 이러한 농담을 해서는 안되었습니다. 지금이라도 많이 늦었지만 용서를 구하고 사과를 해야만 할 것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김재중을 떠나가기 전에 말입니다. 이번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은 백퍼센트 실패했습니다.

현재 대한민국 아니 전 세계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일상이 마비되고 하루하루 힘겨운 싸움이 이어지는 시국인데 말이죠.

이런 상황에서 김재중씨가 경각심을 새겨야 한다는 이유로 본인의 SNS에 코로나 바이러스로 거짓말을 했다는 점에서 대중과 팬들은 실망을 한 상태랍니다.

현재 만우절이라는 명목 하에 너무 심한 거짓말들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만우절에 공포심이나 불안감을 유발하는 가짜 뉴스를 상대방에게 반복적으로 전달할 경우  1년 이항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또 가짜 뉴스를 반복적으로 상대방에게 전달하면 정보통신망법 제74조 제1항에 제3호에 따라 처벌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경찰서, 소방서 등에 허위 신고를 할 경우에도 경범죄 처벌법 제3조 제3항 제2호에 다라 6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 또는 과료의 형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4월 1일을 기념한 만우절 장난이지만 이미 도를 너무 넘어선 장난으로 많이 이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