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거미가 결혼 2년 만에 임신한 것에 이어 임신 5개월차에 행복한 생일을 맞이했다. 팬들의 정성 가득한 선물에 감동,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고한다.

거미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Birthday 인증샷 도착. 생일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 없이는 못살아. 거미의 손편지가 기다리고 있어요. 노래 선물도 조금만 기다려주세요”라는 글과 사진들을 게재했다고한다.

사진 속에서 거미는 팬들의 선물을 하나 하나 뜯어보고 편지를 읽어보며 행복해 하고 있는 모습이라고한다.



손편지에는 "카페에 종종 글을 남기기는 하지만 오늘은 이렇게 손글씨로 여러분께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몇 자 적어본다. 오늘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선물들, 편지들 너무 잘 받아보다. 또 주책맞게 눈물이 또르르, 코가 또 시큰시큰. 이렇게 감동을 또 주시면 눈물 많은 저는 어떡하냐"고 말하며, "사실 한살 한살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생일을 챙긴다는 게 좀 쑥스러워지고 왠지 더욱더 조용히 지내고 싶어지고 그렇지만 그렇다보면 괜스레 외로워지는 그런 날이 되어가는 것 같았는데. 꼭 그런 기분이 들려고 할 때 즈음이면 여러분들이 '우리 여기 있어요',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처럼 그런 마음을 저에게 보내주시니깐. 다른 생각이 들 틈이 없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거미는 “참 행복하고 감사하고 더욱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생각하게 되고 그렇답니다. 제가 여러분께 꼭 드리고 싶은 말은 전 여러분 없이는 못 살아요”며 “오늘 또 저를 특별한 사람으로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라고 했다고한다




조정석 거미 임신 지난 2018년 10월 배우 조정석과 열애 5년 후 결혼식 올렸고 현재 임신 5개월 차에 접어들었습니다.

지난 1월 임신 7주째라고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이후 거미는 당만 닥터 김사부 2 OST에 참여하는 등 활동을 이어갔습니다.


조정석 거미 임신 특히 거미는 요즘 힘든 시기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노래 선물로 힘을 주고 싶다고 라이브를 약속했습니다. 배우자 배우 조정석은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의사 역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조정석은 1980년생으로 올해 나이41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