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정윤(1977년생)이 결혼 후 5년간 독박육아 중인 일상을 처음으로 공개했답니다. 그렇지만 남편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혼자 아이를 감당하는 과정 속에서 녹록지 않은 생활을 보여줬습니다. 4월 25일 첫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이랜드 며느리 최정윤의 독박육아 현실이 공개됐답니다.  참고로 최정윤은 지난 2011년 경에 4살 연하로 알려진 윤태준과 결혼식을 올렸으며고, 2016년 11월에 딸 윤지우양을 얻었답니다. 윤태준의 어머니 모친은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이랍니다. 박 부회장의 오빠는 창업주인 박성수 최고경영자(CEO)랍니다.



배우 최정윤은 5살 딸 지우를 돌보느라 아침 7시부터 밤 11시까지 고군분투했는데요.

특히 아이의 마음에 맞춰주려다 보니 엄하지 못한 엄마의 모습으로 힘든 일상을 이어갔답니다. 아침을 먹이는 과정부터 TV를 보여주지 않으려는 모습이 엄마들의 공감을 이끌었답니다. 그렇지만 초보 엄마 최정윤은 아이를 컨트롤 하기 보다는 아이에게 이거 하면 이거해줄게라는 협상의 모습을 보여줘 지적을 받았답니다.



솔루션 전문가 오은영 박사는 "아이에게 규범이나 질서를 익히고 따르게 하기 위해서는 부모가 협박이나 딜을 하면 좋지 않다"며 TV에 대해서도 "만 24개월 미만은 미디어에 전혀 노출되지 않는게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어서 "아이가 '엄마 TV 또 보고 싶어요' 했을 때 '아니야 씻어야해'와 '그만 봐야해'는 다르다"며 "핵심이 되는 말을 해야하는데 다른 말을 하면 안된다. 안되는건 안되는거다라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지우를 겨우 목욕 시키고 잠자리에 눕힌 최정윤은 늦은 밤 홀로 와인과 생라면을 꺼내 육아 퇴근 시간을 즐겼습니다.

최정윤은 "지우가 잠자리에 들면 갑자기 정신이 버쩍 든다"며 "이 시간을 헛되이 보내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혼술을 하던 중 최정윤은 배우이자 두아이 엄마인 배우 박진희와 영상통화를 나눴습니다.

최정윤은 "요새는 좀 편해졌다. 아이가 5살이 되니까 말이 통하더라. 사랑한다는 말을 너무 많이 한다. 시도때도 없이 말한다"며 "난 지금 다시 일을 하려고 발동을 건다. 하지만 아이를 두고 나설 자신이 없다"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박진희는 "각자의 결정이겠지만 우리 같은 경우에는 아빠가 도와줬다"고 팁을 줬습니다.

하지만 최정윤은 "난 남편 도움을 못받는다"며 독박육아를 해야하는 현실을 전했습니다.

박진희는 "애를 키우면서 안 중요한 시기가 어디있느냐. 지금 아이를 키우면서 중요하지 않은 순간은 없다. 엄마는 엄마 일을 해야할 시기가 있는 것"이라고 조언했고, 최정윤은 "일도 없는데 고민 한번 해봤다"며 웃음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오은영 박사의 조언
오은영 박사는 "최정윤 씨 모습을 보면서 눈물 나려고 한다. 자식을 키우면서 힘들다는 말을 엄마들은 못한다. 정윤 씨가 하루를 눈코뜰새 없이 보내고 저녁에 여유로운 모습이 눈물 난다. 자식 키우는게 힘들다. 남편한테 왜 힘들다고 말 하지 않나"라고 물었습니다.



최정윤은 "너만 애 키우냐고 한다. 그리고 제 성격 자체가 힘들다고 말하지 못한다. 힘들다고 말하는 순간 더 힘들게 느껴질까봐 그런다. 참고 가볼려고 한다. 이러다 사람이라 폭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제 현실이 그러면 받아들여야 한다는 생각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심리 검사를 해본 결과 독박육아 중인 최정윤 씨는 깊은 마음 안에 우울감이 있다. 현재 생활에 불편감과 외로움이 있다. 남편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는현실에 억울감도 있다. 잘 이겨내고 있지만 정윤씨 스스로 돌보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조언했습니다.

배우자는 남편 윤태준이며 슬하에 딸 윤지우(나이 2016년생)를 두고 있습니다.

최정윤의 데뷔는 1996년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녀'입니다.

최정윤 남편 이랜드 그룹


최정윤의 남편인 윤태준은 이랜드 그룹 경영에 있어서 관여는 하지 않지만 섬유 의류업체 계열사 쪽에 2대 주주로 속해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2017년 4월 경 남편 윤태준이 설립한 연예 기획사에서 주가조작을 해 40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던 혐의로 징역 3년을 구형받았던 적이 있으며 당시 최정윤의 이혼 에 대한 루머까지 나돌정도로 화제가 됐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최정윤과의 이혼은 하진 않았습니다.



배우 최정윤이 오랜만에 공백기를 거쳐 최근 딸과 함께 예능에 복귀한 것인데요.

이를 계기로 독박육아도 벗어나며 배우로서 하고 싶은 일들을 다시 시작하고 우울증도 없어지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