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초통령 헤이지니와 결혼한 왕자님(?)의 정체가 밝혀진다.

26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헤이지니의 남편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헤이지니는 심영순과 함께 콘텐츠 촬영을 마친 뒤 식사자리에서 결혼과 남편 얘기가 나오자 순간 당황했다. 심영순은 "여기 있어? 누구야. 밝혀"라고 헤이지니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결혼식 현장 영상에서도 남편의 얼굴은 몰론 지금까지 나이, 직업 등도 일절 공개되지 않아 많은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헤이지니의 남편은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던 키즈웍스의 창립멤버 듀드 이사였다. 듀드 이사는 심영순에게 "제가 남편입니다"라고 뒤늦게 소개했다. 헤이지니는 첫 남편공개에 부끄러워했다.

스튜디오에서는 그동안 다른 직원들과 함께 방송에도 많이 모습을 비췄던 듀드 이사가 헤이지니의 남편이었다는 사실에 술렁였다. 전현무는 헤이지니에게 "진짜냐. 농담 아니고?"라고 물어보며 역대급 반전에 놀라워했다.

헤이지니와 듀드 이사는 3년 연애 끝에 지난 2018년 11월 11일에 결혼, 2년 차의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었다.

듀드 이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일부러 숨긴 건 아닌데 굳이 얘기를 안 했다. 대중에 노출되는 직업이 아니기 때문에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고 혹시나 제가 하는 행동 때문에 지니에게 피해가 갈까봐"라고 그동안 헤이지니의 남편임을 밝히지 못한 속내를 털어놨다.

스튜디오에 와 있던 듀드 이사는 자신의 인터뷰를 보고 민망해 했다. 헤이지니는 그런 남편을 보고는 사실 많은 구독자들이 남편에 대해 궁금해 했다며 공개하기까지 걱정이 앞섰다고 전했다.

헤이지니가 남편을 방송에서 최초로 공개했다고한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대한민국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셀럽’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속 동상이몽을 돌아보는 역지사지X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이라고한다.

자신의 전문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내공 충만한 보스들의 등장해 자신의 ‘갑 본능’을 점검한다. 직원과 후배들의 갑갑함을 풀어줄 대나무 숲 MC4인방이 리얼하고 독한 입담을 펼친다. 전현무, 김숙 등이 MC로 나서 ‘갑 본능’의 세계를 파헤쳐간다고한다.

첫 방송에선 ‘한식 대모’ 요리연구가 심영순, ‘중식 대부’ 이연복 쉐프, ‘농구 마스터’ 현주엽 감독이 등장했다. 4MC는언제라도 보스들에게 경고를 날리기 위해 ‘갑’버튼을 손에 들고 있다. 또 힙합계 대부 타이거JK와 원희룡 제주지사가 합류해 주목을 받았다고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TV유치원’ MC이자 키즈 크리에이터계의 원조 보스 헤이지니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콘텐츠 제작사 사무실이 최초 공개됐다. 그는 32세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최연소 보스, 영앤리치 대표로 눈길을 끌었다. 헤이지니는 콘텐츠계 아이돌이다. 유튜브 구독자수 223만 명, 누적 조회수 11억 뷰를 기록하고 있다고한다.

이날 요리연구가 심영순은 처음으로 헤이지니의 랜선유치원을 찾아갔다. 엄격한 심영순의 방문 소식에 직원들은 긴장하며 심영순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 직원들은 떨리는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고한다.

심영순이 도착하자 직원들은 밝은 목소리로 인사하며 환호성을 질렀다. 직원들의 요란한 환영식을 여유롭게 즐기는 모습을 보고 김숙이 “저런 거 안 좋아하실 거 같았는데 엄청 좋아하신다”라고 의아하해자, 심영숙은 “좋아하니까 여기(MC석) 앉았지”라고 답했다고한다.

이윽고 사무실 투어가 이어졌다. 탕비실에 간 심영순은 “왜 이렇게 정신없이 어질러 놨느냐”며 지적했다. 순간 헤이지니는 긴장하기 시작했다. “다들 촬영 준비하느라고...”라며 변명했지만 냉장고를 열어본 심영순은 “정신이 하나도 없어서 다 끌어냈으면 좋겠다”며 지적을 이어갔다고한다.

계속해서 냉장고를 검사하던 심영순은 “막 다 처박아 놨다. 냉장고는 시원해야 돼”라고 잔소리를 이어갔다. 결국 헤이지니는 “젤리 드셔보시겠냐”며 다른 곳으로 주제를 돌렸고 젤리를 먹어본 심영순은 “어우 달어”라며 질겁해 헤이지니를 또 긴장케 했다고한다.

심영순은 헤이지니와 함께 장난감 리뷰 촬영에 도전하게 됐다. 화를 잘 참아내며 촬영을 할 수 있을까가 모두의 걱정이었다고한다.

하지만 심영순은 촬영이 시작되자 평소보다 목소리톤을 높이더니 헤이지니의 애드리브도 척척 받아들이며 상황극 연기도 잘 해냈다. 그러나 계속 달달한 간식이 이어지자 오만상을 썼다. 결국 “애들 너무 단 거 먹이면 안 좋다”고 팩트폭격을 해 웃음을 안겼다고한다.

녹화가 끝나고 심영순은 도시락을 먹으며 헤이지니의 남편에 대해 물었다. 남편이 한 회사에 있었기 때문이라고한다.

바로 남편은 그의 옆 자리에 앉은 듀드이사였다. 그동안 함께 방송에 나왔었지만 남편이라고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기에 MC들은 ‘식스센스급’ 반전이라며 놀랐다고한다.

헤이지니 남편 듀드는 “대중에 노출되는 직업이 아니었기 때문에 조심스러웠다”며 그동안 자신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를 전했다. 그는 헤이지니와 함께 랜선유치원 창립멤버라고 밝혔다고한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 각계각층의 최정상 보스들과 ‘미생’ 직원들의 일터와 일상 관찰을 통해 그들의 관계를 살펴보고 과연 보스들이 직장에서 어떤 보스인지, 보스들의 갑갑함을 밝혀본다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