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정선아(36)가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한다.

14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정선아가 1년 동안 교제해온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지난 3월 결혼식을 가지려고 했으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기가 길어지면서 결혼식을 대신해 가족과 평생을 약속하는 자리를 가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정선아는 조만간 모처에서 가족들과 함께 결혼을 약속할 예정이다. 두 사람은 진실한 가정을 꾸려 서로를 위하고 이웃과 나누며, 감사함을 배우며 함께 살아갈 것을 약속했다. 인생의 반려자로 새로운 시작을 알린 두 사람에게 축복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선아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정선아는 "저 결혼합니다!!! 제 곁에서 힘이 되어 준 마음이 따뜻한 사람과 일생을 함께 하는 부부의 인연으로 함께 행복하게 살기로 결심 했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중국 상하이에서 친구로 만나 지내오던 저희는 그동안 서로에게 많은 의지와 힘이 되어왔고, 이제는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이란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선아는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지만, 저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소식을 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되어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라고 밝혔다.

또 정선아는 "항상 이웃과 나누고 감사함을 배우는 가정으로 예쁘게 살겠습니다. 축복해 주시고 저희 응원해 주세요! 받은 사랑 더 열심히 멋진 무대로 보답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정선아의 글을 접한 동료 연예인들의 축하 물결도 이어졌다. 김지우는 "드디어", 임세미는 "언니 행복하세요", 조권은 "축하해", 김재경은 "축하해요", 황정음은 "축하해 내가 노래 불러줘야 되는데", 뮤지컬 배우 김소현은 "정말 정말 축하해"라고 댓글을 달며 정선아의 결혼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2002년 뮤지컬 '렌트'를 통해 데뷔한 정선아는 이후 '지킬 앤 하이드', '드림걸즈', '모차르트!', '아이다', '아가씨와 건달들', '에비타', '광화문연가', '위키드', '드라큘라', '킹키부츠', '데스노트', '보디가드', '안나 카레니나', '웃는 남자' 등 유명 작품에 다수 출연했습니다.

정선아는 춤과 노래 그리고 외모까지 모두 갖춘 만능 뮤지컬 천재입니다. 또한 노력까지 하는 천재라 이쪽분야에선 선망이 높습니다.

현재 정선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더 다양한 작품에서 멋진 연기로 찾아뵐 것을 약속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