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진-진혜지가 2011년 연애의 종지부를 찍고 부부가 됐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세진-진혜지가 연애 11년 만에 공식적으로 부부의 인연을 맺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배구 감독을 7년 하고 나서 전 여자 친구를 모시고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혼을 했었기에 재혼에 대한 신중함을 보이면서 동시에 아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는 재혼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김세진과 진혜지 커플이 사는 영인의 집이 공개됐다. 넓은 마당과 높은 층, 맞춤 소파까지 장신 커플을 위한 맞춤 하우스다. 거실에서 드라마를 보던 김세진은 동거 중인 진혜지가 일어나자 드라마 내용을 스포하는 아줌마라는 모습을 보이는 한편 나 운동한 사람이라며 진혜지를 목말 태워 전구를 갈다가 진을 뽑는 허당의 매력을 보였다.


또 "키에 도움이 되는 것은 노동 밖에 없다"라고 하는 김세진은 현역시절 빙의하는 이불을 털었다. 그러나 이불을 바닥에 떨어뜨리자 배구선수 출신 진혜지의 등 스매싱을 받았다. 이어 "거의 요리는 내가 한다"는 김세진은 밀가루 반죽에도 남다른 스파이크를 보였다. 그러나 밀가루를 주방으로 날리면서 진혜지의 등짝 스매싱을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세진-진혜지의 집에 전 배구선수 김요한과 배구선수 한유미, 아나운서 최희가 초청되어 가든파티가 열렸다. 갑자기 초대를 받은 지인들은 자신들을 초대한 이유를 알고 싶어 했다. 이때 진혜지가 혼인신고를 들고 나와 증인이라는 사인을 부탁했다. 김세진은 우리가 배구 선수이기 때문에 가장 친한 배구 후배들에게 증인을 부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결혼 이전에 안 했느냐'는 질문에 김세진은 "5년간의 결혼생활과 이혼 후 만난 전 여자친구가 혜지씨다. 이제 이 장면부터는 아내가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결혼하지 않고 11년간 연애를 한 이유에 대해 고민도 있었고 기회도 놓쳤다. 결혼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다. 트라우마를 견디지 못한 상황이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알다시피 아들 하나 있는데 군대도 가고 계속 제 입장에서는 생각할 수 없으니까요. 혜지의 입장을 생각하면 나만 생각할 수 없어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들의 반응을 묻자 그는 아들에게 아빠 결혼해라고 했더니 아들이 아빠, 정말 축하한다고 답했다. 또 아빠 모르게 혜지 언니한테 문자를 보냈어. 축하해요! 나는 엄마가 '둘이서 했다'고 대답해 축하를 받았다. 


11년 만에 김세진과 진혜지는 용인시 처인구청에서 혼인신고서를 제출하는 것으로 마무리 된다. 정식 부부가 된 것이다. 김세진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신중하게 내린 결정으로 오랜 기간 기다려준 진혜지와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세진의 아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하며 자신에게는 어머니가 두 명이라면서 밝은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한다.

한편 1974년생인 김세진은 1995년 삼성화재 배구단에 입단해 선수생활을 했고 은퇴 후 감독으로도 활약했다. 1982년생인 진혜지는 2000년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에 입단하며 배구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2007년 어깨 부상으로 은퇴했다.


배구 선후배 사이로 만난 이들은 2009년부터 열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과거 김세진은 진혜지와의 열애설이 보도됐을 때 이를 부인하고 재혼에 대해서도 신중한 태도를 보인 바 있다.  김세진의 전 부인은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구나영이다. 둘 사이에는 아들이 있었고 아들 김승민은 오디션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프로 배구 선수이자 국가 대표 선수를 지내고 프로 배구 감독까지 지낸 국내 엘리트 선수로 사다리를 올라온 김세진의 인생은 어찌보면 지금부터 시작일 수도 있겠다. 아버지로서 가장으로서의 무게감은 또 다르기 때문이다.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 시청률은 2020. 4. 7 기준으로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6% 수치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