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은채와 가수 정준일의 불륜설이 파문을 일으킬 전망이다.

배우 정은채와 가수 정준일의 불륜 의혹에 소속사가 "사실이 아니다"는 입장을 전했다.

17일 정준일 소속사 엠와이뮤직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10여년 전 정준일의 이혼 소식이 알려지면서 그런 언급이 되긴 했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10년 이나 지난 일이 왜 다시 회자가 되는지 모르겠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최근 온라인에 등장한 "내가 정준일과 같이 작업한 스태프인데 정은채와 정준일이 깊은 관계"라거나 "정은채가 정준일 콘서트에 왔었다" 등의 목격담 등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준일은 국내 명문대를 졸업한 동갑내기 건축가 A 씨와 2010년 11월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인 부부가 됐다. 하지만 2011년 5월 이혼했다.

당시 정준일 측은 "이혼 사유는 상대의 집착과 구속, 협박 때문"이라며 "서류로만 부부였을 뿐 실질적인 부부 생활을 한 건 아니다"고 밝혔다.

이에 A 씨는 "정준일이 2009년 말부터 2010년 중순까지 저와 다른 여자를 동시에 사귀고 있었다"며 "그 문제로 여러번 헤어지려고 했지만 정준일이 붙잡았지만 결국 여자 문제로 헤어졌다"고 설명했다.

A 씨가 언급한 상대가 정은채라는 것.

한편 정준일은 2008년 메이트로 데뷔, 감성적은 음악으로 사랑받아 왔다. 박지윤 '사랑하지 않아', '김예림 '잘 알지도 못하면서', 규현 '좋은 사람' 등의 작사, 작곡을 맡으며 음악성을 뽐냈다.

정은채는 2010년 영화 '초능력자'를 시작으로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역린', '더 킹', '안시성' 등에서 활약했다. 첫 방송을 앞둔 SBS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여성 최초, 최연소 대한제국 총리 역을 맡아 활약을 예고했다.

정준일의 사생활이 2011년 보도돼 물의를 일으켰고 정은채는 한때 일본 배우 카세즈 료와의 불륜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정은채 불륜 스캔들 루머 진실은?

정은채는 2013년 일본배우 카세료와의 불륜설에 휩싸이며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카세료는 1974년생으로 2000년 영화 '고조에덴키'로 데뷔한 일본배우인데요.


스캔들 기사가 났을 당시 카세료에게는 오랜 연인인 이치카와 미카코가 있었기에 정은채 카세료 두 사람의 만남 루머는 더욱 이슈가 되었습니다.


정은채와 카세료는 홍상수 감독의 새 영화에 함께 캐스팅 돼어 알게된 사이로 전해졌는데요. 하지만 정은채는 휴가 차 일본에 머물고 있는 친구가 아기를 낳아서 일본을 방문했고 카세료는 단지 가이드 역할을 했을 뿐이라며 그러한 소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정은채는 카세 료 이후 두 번째 불륜 스캔들도 터졌었는데요. 상대 남자는 그룹 '메이트'의 멤버 정준일이라는 기사가 떴었습니다. 참고로 지금 올라오고 있는 정은채 정준일 관련 기사의 내용은 거의 10년 전 일이며 최근의 일이 아니니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정준일은 1983년생으로 1986년생인 정은채와는 3살 차이입니다. 당시 기사에 의하면 정은채는 정준일과 만나고 사귄 것은 맞지만 그가 유부남인지 몰랐다고 합니다. 정은채 정준일 불륜 스캔들이 나오게 된 것은 정준일 팬카페에 정준일 아내 A씨의 폭로글이 올라왔기 때문인데요.


정준일 아내 A씨는 정준일과 2006년부터 사귀었고 2011년 양가 부모님 허락 하에 혼인신고를 마친 법적 부부라고 합니다. 2009~2010년 경에도 정준일이 바람을 피워서 다시는 그렇지 않겠다는 다짐을 받기도 했답니다.


하지만 정준일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고, A씨에게 사과가 아닌 이혼을 요구했다고 합니다. 이에 A씨가 정준일과의 결혼 및 정준일 불륜 사실을 폭로하게 된 것인데요.

사실 A씨의 폭로가 있기 전까지는 정준일이 법적 아내(부인)가 있는 유부남인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래서 정은채도 당연히 미혼인줄 알고 만난 것이었다고 합니다. 정은채가 모든 것을 다 알면서 의도적으로 불륜을 저지른 것이 아니며 오히려 정은채 자신도 피해자라는 입장이었죠.


배우 정은채 나이는 1986년생으로 33세입니다. 정은채 본명은 '정솔미'이며, 태어난 곳은 부산입니다.

정은채는 아버지가 영국 주재원으로 근무하셔서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영국으로 건너 가서 8년 동안 거주하였습니다. 시골에 위치한 중고등학교 기숙사 생활 시절에 너무 하루하루가 무료해서 영화나 연극, 그리고 드라마 등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였다고 합니다.


대학교는 영국 명문예술대학인 센트럴 세인트 마틴 섬유디자인과를 전공하였는데요. 연기가 너무 하고 싶어서 중간에 그만두고 귀국 후 배우가 되었습니다. 2010년 영화 '초능력자'를 통해 데뷔하였으며 현재 소속사는 키이스트입니다.

데뷔 이후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는데요. 출연 횟수만 따지면 드라마보다는 오히려 영화에 조금 더 많이 출연했습니다.

정은채 출연작 드라마는 2010년 MBC '파스타'를 시작으로 '우리집 여자들', '드라마 스페셜 - 비의 나라', '닥터 프로스트', '리턴', '손 the guest', '리갈하이', 그리고 최근 SBS 새 금토 드라마 '더킹 : 영원의 군주'가 있습니다.


출연 영화로는 데뷔작 '초능력자'를 비롯하여 '플레이', '무서운 이야기',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역린', '자유의 언덕', '더 킹', '더 테이블', '안시성' 등이 있습니다.


특히 홍상수 감독의 영화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을 통해 2013년 많은 영화 관련 협회의 여자 신인상을 휩쓸었고, 2014년에는 제1회 들꽃영화상 여우주연상과 제5회 올해의 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는 등 이 한 편의 영화로 많은 상을 받았습니다.


2018년 4월~6월, 그리고 2019년 2월~9월에는 MBC FM4U 'FM영화음악'의 DJ를 맡아 라디오 진행 능력을 보여주기도 했고요. 그밖에도 유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와 CF 촬영 등 다양한 활동을 했었습니다.

2020년 4월 17일 이민호, 김고은, 정은채 주연의 SBS 드라마 '더킹 : 영원의 군주'가 시작되는데요. 이 드라마에서 정은채는 대한제국 최초이자 최연소 여성 총리인 구서령 역을 맡아 그녀만의 화려한 스타일과 우아함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