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우빈이 4년간의 긴 공백을 마치고 복귀한다는 소식입니다.

비인두암 투병'으로 뜻하지 않은 공백기를 가진 김우빈이 드디어 본업인 배우로 돌아온다. 오는 3월 말, 최동훈 감독의 신작 첫 촬영 날짜가 잡히면서 현장에 복귀한다고 합니다.


11일 김우빈의 소속사 에이엠엔터테인먼트는 김우빈이 이번 달 말부터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의 촬영에 참여한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김우빈은 2016년 KBS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와 영화 '마스터' 이후 4년만에 작품에 도전하는 것 입니다. 김우빈은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치료 및 회복에만 매진하였습니다.

이후 약 4년이라는 시간동안 간간히 김우빈의 근황은 알려졌지만 복귀에 대한 소식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해 11월 제 40회 청룡영화제 시상식 시상자로 나타나 많은 사람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 당시 시상자로 나선 김우빈은 '다른 어떠한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시고 제가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로 많이 해주신 덕분에 더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되었다.' 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하였습니다.



김우빈은 시상식에서 모습을 나타낸 이후 팬미팅을 진행하기도 하였고 다큐멘터리 나레이션 작업에도 참여하며 복귀를 준비해왔습니다.

김우빈은 지난 2월 에이엠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고, 최근에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서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하기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