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교통사고, 발목 골절로 수술! 유재석 "쾌유해서 곧 돌아올 것"


유재석이 이광수의 빠른 회복을 빌었습니다.

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이광수의 사고 소식을 전했는데요.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오늘은 7명이 인사를 드린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런닝맨' 멤버 이광수가 교통사고로 발목 부상을 당해 녹화에 참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앞서 이광수가 교통사고를 당하며 발목 골절이 되어 녹화에 불참했는데요.

이에 유재석은 "광수가 없는 상태로 녹화를 하게 됐다. 발목 골절 때문에 수술을 해야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죠.
이어 그는 과거 지석진도 발목 골절을 당했던 소식을 전했습니다.

하하는 "전화가 무지하게 오더라. 괜히 미안하니까 자꾸 전화를 하는 거 같더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재석은 "이광수의 빠른 쾌유를 빈다. 밝은 모습으로 곧 돌아올 것이다"라고 시청자들을 안심시켰습니다.


지난 15일(토) 오후 개인 일정으로 이동 중이던 이광수씨가 신호위반 차량에 접촉 사고를 당했습니다.

인근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른쪽 발목 골절상 진단을 받았고, 현재 이광수 씨는 입원 수속 절차를 밟고 치료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