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지지로 시작한 정준의 SNS 글이 끝내 악플러를 고소하는 상황까지 번진 것. 대부분 정준에 대한 응원과 지지를 보내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일련의 과정이 SNS로 생중계 되면서 피로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정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러들의 댓글을 캡처해 공개했다.

이와 함께 "이 두 사람은 내일 변호사분과 미팅 후 고소하겠다. 나도 공개적으로 하는 거라 끝까지 갈 거다. 내용 다 캡처했다. 지워도 소용없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고통받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끝까지 가야겠다. 진심으로 쓴 글들도 당신들한테는 전해지지 않는 거 같다. 이러고 고소 안 한다고 생각? 그럴 리가! 조금만 기다려달라. #더이상 글로 사람을 아프게 하지 말기를"이라고 글을 남겼다.


하지만 정준의 경고에도 악플러는 "변호사랑 미팅을 하던 마음대로 해라" 등의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또 한 차례 글을 남겼고, 이에 정준은 해당 글을 캡처해 올리며 "정말 지우지 않을 수 없는 글이라. 당신이 진정 사람이냐. 난 끝까지 갈 거다"라고 적었다. 이어 "열 받지 마라. 아직 시작도 안 했는데. 얼굴 보자. 곧 보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정준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한 후 일부 악플러들에게 시달렸다. 이에 정준은 지난 6일 악플러들을 공개 저격하며 "내가 문재인 대통령 좋아하는 게 뭐가 잘못이냐. 공산당이냐. 대통령 좋아한다고 하면 욕하게. 내가 누굴 좋아하던 내 개인 인스타에 올리는 거다. 적당히들 해라"라며 분노했다.

이어 자신의 종교를 운운하는 악플러들에게는 "너희 선교는 다니느냐. 신학은 했느냐"며 "적당히들 하라. 생일인데 고맙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정준은 지난 8일에도 악플러들의 공격에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더더욱 목소리를 내야겠다. 난 대한민국 국민이다. 그래서 내 나라 대통령님을 좋아한다"며 소신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정준은 자신에게 끊임없이 쏟아지는 악플을 공개하며 "당신들 수준이 이래. 그래, 욕해라. 고소 안 할게. 근데 너희들 수준은 내가 알려주고 싶다. 이런 사람들이 원하는 사람을 국회의원, 대통령 시키면 정말 끔찍하다"고 밝혔다.


정준의 악플러와의 전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공개 연인 김유지를 향해 악플을 남긴 악플러들에게 강한 경고를 남기기도 했다.
정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을 어떻게 보시는지 모르겠지만 가짜로 생각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사람이면 하지 말아야 하는 말과 생각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침했다. 정준은 "유지한테 '얼마면 만나줄래'라던지 사귀자고 또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다이렉트 보내는 분들 무슨생각이세요? 님들한테는 사랑이 장난인가요? 돈으로 사랑을 사시나요?"라며 김유지를 향해 모욕적인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들을 향해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

이어 "그냥 글이라고 생각하고 쓰시는거 같은데요. 보는 사람한테는 큰 충격이고 스트레스 입니다. 같은 사람인데 무슨생각으로 그렇게 쓰시는지요. 글이 언제부터 얼굴없는 상처의 칼이 되었는지요"라고 덧붙였다.


정준은 "저희는 이쁜 만남 가지고 있습니다 상식선에서요 상식이 없는 글이나 생각들 이젠 보고만 잊지 않겠습니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정준은 공개 연애부터 대통령 지지발언 등으로 악플러와의 전쟁을 이어가고 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정준의 단호한 대처에 박수를 보내지만, 정준의 악플러와의 논란이 실시간으로 중계되면서 피로감을 느끼는 것도 사실이다.

한편, 정준-김유지 커플은 지난해 10월 24일부터 방영중인 TV조선 '연애의 맛'에 출연해 좋은 만남을 이어가다 한달 만에 열애설을 인정하며 '연애의 맛' 3호 커플이됐다. 그러나 13살이라는 나이 차이와 김유지가 과거 드라마에 출연한 경력을 문제삼으며 연출이 아니냐는 악플이 달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