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요구되는 요즈음입니다. 전 아나운서 박지윤 씨가 가족 나들이를 나섰다가 이를 지적하는 네티즌과 신경전을 벌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아나운서 박지윤 씨는 지난 주말 인스타그램에 가족과 함께 다녀온 여행 인증사진을 게재했는데요. "즐거웠던 50여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 는 내용이었습니다.


해당 글에 한 네티즌이 정중하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하는 댓글을 남겼습니다.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 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에 아나운서 박지윤 씨는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 고 하셨는데요.

매일 같이 지하철을 타고 출근하는 직장인의 입장에서 사실 아나운서 박지윤 씨의 말이 공감가긴 합니다.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도 있으나 모두 그렇게 하기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으니까요.. ㅠㅠ

사실 당장 번화가만 나가봐도 여전히 맛집에 줄을 서 있고 카페에선 사람들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것도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가족들과 함께 여가를 즐기는 사진을 올린 것이 비판을 받을 만큼 잘못된 일인가 싶었습니다.


이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적기도 했는데요.

이후 박지윤은 여론을 아랑곳하지 않고 이내 협찬 글까지 올렸는데, 한 드라이기 홍보 게시물을 올리면서 말미에 “이 글 또한 불편하신 분들이 계시겠지만 판매자로서 최선을 다하고자 눈앞의 고기를 물리고 쓴 글이오니 칭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했죠.
박지윤 씨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운영하고 있으며, 얼굴을 공개한 계정만 팔로우를 받고 있다고 합니다. 팔로워는 약 45만명 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