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정부의 긴급 재난지원금과 관련한 장미인애 비판 소식이 전해졌다.

30일, 장미인애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장미인애는 최근 마스크 부족 대란과 관련해 정부를 비판해 화제를 모았던 배우 장미인애가 이번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정책에 대해 분노하고 비판했습니다.

장미인애는 2020년 3울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평양에 꽃이 피었다는 북한의 봄에 관한 기사를 공유하며 소신을 밝혔는데, . "서울도 대한민국도 꽃이 피는 봄이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린 장미인애는 "지금 시국에 뭘까. 대체"라며 이해할 수 없다고 고백하며 "우리나라 같은 민족이지만 지금 우리 국민을 생각합시다"라고 기사 내용을 비판했네요!


장미인애는 이날 자신의 SNS에 4인 가족에게 100만원을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기사를 캡처해 올리면서 “짜증스럽다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라고 운을 뗐다.



이어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백만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 What the hell”라고 반문했다.
정부는 전체 가구 중 절반에 해당하는 중위소득 이하 1000만 가구에 대해 가구원 수별로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1차례에 걸쳐 4인 가구 기준 최대 100만원을 주는 방안이다. 1~3인 가구는 이보다 적게 받고 5인 이상 가구는 이보다 많이 받는다.

장미인애는 정부의 이번 방안에 어떠한 연유로 분노를 표했는지 이유나 대안을 설명하지 않았다.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仁 어질 인 아니라 참을 인이다, 나도 자유발언권 헬조선. 국민으로서 인권의 권리 이제 누리며 살겠다”며 “내 삶이니까. 내 인생은 내가 알아서 지금이 IMF보다도 더 힘들어도 그때보다 더 지금 더 뭐든 해서라도 살아서 버티고 이기고 살 거다”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남들이 다 ‘예’ 할 때 난 ‘양보하고 노했다’”며 “아닌 건 아닌 거야. 아니라면 아닌 거야. 제발 소신 있게 사는 삶을 살길, 지금은 뭐라도 할 거다. 이기적인 인간들”이라고 덧붙였다.

장미인애의 불만은 정부가 가구당 100만원을 지급해 이번 재난을 국면전환용으로 내놓은 카드가 아니냐는 것으로 읽힌다.

하지만 장미인애의 불만과는 달리 대부분의 국민들은 정부의 이번 지원급 지급에 환영 분위기다.



사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손놓고 있는 게 문제라면 더 문제라는 지적도 나온다.

또 다른 일각에선 일반인도 아닌 인기 연예인이 굳이 앞장 서서 정부와 각을 세워야 하느냐는 비판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유명 연예인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몰고 올 수도 있는 데다 일부 팬덤층에겐 진리나 진실로 호도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서울 태생의 장미인애는 지난 2010년에 누드 화보촬영으로 뛰어난 외모와 몸매로 주목을 받은 적이 있었다.

하지만 연기력이 좋지 않아 크게 인기 있는 배우는 아니었다.

2012년에 영화 90분에 출연했지만 작품성과 연기력에 대해서 역시 혹평을 받았다.

2015년 쇼핑몰 로즈 인 러브로 사업활동을 했다.

농구선수 허웅과 열애를 한다는 기사가 떴지만 본인은 부정했다.

2013년 1월23일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기도 했다.

그 중에는 이승연, 박시연, 현영 등도 같은 혐의로 소환 조사됐다.

결국 그는 모든 지상파에 출연정지 연예인으로 등재됐다가 KBS와 EBS에서는 해제됐다.

MBC와 SBS에서는 아직까지 출연정지 상태다.


장미인애는 지난 2일에도 인스타그램에 청와대 측에 마스크 품위 현상에 대해 공식 사과한 기사를 올리며 국민이 마스크가 없는데 높으신 분들이 마스크를, 대단하십니다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정부 정책을 비판한 장미인애는 1984년생으로 2020년에 한국나이로 치면 37살이 되었고 키는 172cm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