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박주호 채널개설, 건후 동생 진우 "연봉 부인 안나박 국적 박나은 셋째 성별 이름 생일 실제키" 가족사

박주호 채널개설


'안나♥'박주호, 나은x건후 동생 진우 공개 "너무 행복해..눈물"

‘슈퍼맨’ 축구선수 박주호가 셋째 출산기를 공개했다. 개인 채널을 통해 셋째 아이를 만난 순간의 소감을 직접 전하며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박주호는 28일 오후 최근 오픈한 자신의 유튜브 개인 채널 ‘캡틴 파주호’를 통해 지난 1월 태어난 셋째와의 만남의 순간을 공개했다. 셋재 아이의 이름을 진우라고 밝혔습니다.

박주호는 태국 치앙마이에서 스위스 바젤로 떠나는 순간부터 영상에 담았다. 박주호는 떨어져 지낸 나은과 건후에 대해서 “빨리 만나고 싶다”라며 사랑을 드러냈다. 스위스 바젤에 도착한 박주호를 위해 아내 안나가 마중나왔다고 합니다.

이어 박주호는 셋째 진우를 만나는 날을 공개했다. 먼저 박주호는 “이제 지금 병원에 와서 출산을 기다리고 있다. 너무 떨린다. 두 아이를 나아봤지만 세 번째 아이가 너무 기대된다. 나은이와 건후 태어났을 때도 이런 느낌을 간직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세 번째 아기 때는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영상 기록의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어 “안나 순산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보내주고 있어서 너무나 감사하다. 안나와 셋째 아이가 건강하게만 잘 태어나줬으면 좋겠다. 너무 긴장돼서 이렇게 혼자 떠들고 있다. 긴장돼서 잠을 못 잤다”라고 떨리는 소감도 전했습니다.

이후 박주호는 건강하게 태어난 셋째를 안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박주호는 “건강하게 잘 태어났다. 좀 더 보여주고 싶은데 지금 안나와 아기가 안정을 취해야 하기 때문에. 너무 행복하다. 세 번째 아기인데 너무 좋다. 나은이 때는 ‘이게 뭔가’ 싶었고, 건후 때는 ‘나은이가 건후를 안아주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 이번에는 태어나는 순간 눈물이 나더라. 세 번째 아기까지 다 받았다”라며 기뻐했습니다.

또 박주호는 “셋째가 지금 태어나서 나랑 같이 있는데 제가 안고 있으면 안 울고, 제가 눕히면 운다. 아들일까 딸일까요? 지금 또 자고 있다. 얼굴은 지금 자고 있기 때문에 못 보여드린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감격 어린 소감도 말했다. 박주호와 안나의 셋째 아이이자 나은, 건후 남매의 동생 이름은 진우였습니다.

박주호는 나은, 건후 남매와 함께 KBS 2TV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박주호 채널개설 동영상 캡틴 파추호 채널 오픈


21일 방송된 KBS 2TV ‘날아라 슛돌이’에선 이동국에 이어 박주호가 스페셜 감독으로 출연했습니다.

슛돌이들은 곧장 박주호를 알아보나 그를 축구선수가 아닌 ‘슈돌’에 출연하는 ‘건나블리의 아빠’로 기억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 박주호는 “쉽지 않다”며 한숨을 쉬었습니다.

전에 나섰습니다.

박주호 하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