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정신과 전문의가 사망했다. 향년 45세.

과거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유명세를 얻었던 정신과 전문의 김현철 씨가 27일 사망했다.

28일 오전 대구의 A병원 측은 "어제(27일) 김현철 씨가 사고사로 사망해 안치 중이다"라고 밝혔다.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A병원 측에 따르면 김현철 씨의 시신은 사망 원인과 관련해 검사 지휘가 있어 가족 동의 하에 오전 중 다른 곳으로 이동할 예정이며 장소는 미정이다.

김현철 씨는 사망 직전까지도 대구 수성구에 위치한 병원을 운영했으며 제명무효소송민사재판을 진행해왔다.

스타 정신과 의사로 유명세를 떨친 김 씨는 지난 2013년 MBC 예능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7년 11월 유아인의 SNS 활동을 두고 '경조증' 공개 진단을 내려 논란을 샀다. 그는 유아인에 대해 "촉이 온다. 가족이나 소속사는 연락을 바란다. 우울증으로 빠지면 위험하다"면서 "급성 경조증 유발 가능"이라는 글을 남겨 진료 없이 진단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김현철 씨는 지난해 5월 환자들을 상대로 그루밍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당시 김현철 씨는 혐의를 부인하며 "달라붙은 건 두 사람이다. 성폭행을 한 것이 아니라 (내가) 당했다. 여자 분이 당할 수도 있지만 그 반대일 수도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맨날 마지막으로 예약한다. 빼도 박도 못하게 제가 퇴근을 해야 하는데. 그분은 뭔가 일을 낼 거 같은 분위기였고 저는 그냥 있었는데 강제로 당했다"고 주장했다.

실제 검찰은 그에게 성폭행 혐의가 없다고 보고 2018년 11월 불기소 처분했다. 성인이란 이유로 그루밍 성폭력이 인정되지 않은 것.

이외에도 김현철 씨는 식약처가 2~3주 내 단기처방을 권고한 마약류 의약품을 한 번에 6개월 치 가량을 처방한 의혹,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수천만원에 달하는 급여를 허위 청구한 의혹 등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윤리위원회는 김현철 씨를 불러 해당 사안을 조사했으며, 결국 2018년 3월 말 학회 설립 후 최초로 회원을 제명했다.

28일 오후 사망한 김현철 씨 측은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라고 알렸다. 현재 김 씨는 대구 모 병원 장례식장에 안치 중이다. 조문 사양 역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한 대구 지역이라는 것을 고려한 선택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