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종업원을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가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5일) 김건모에 대한 성폭행 혐의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했다. 지난해 12월 고소된 지 약 3개월 만이다. 기소의견 송치란 경찰이 피의자에게 죄가 있어 보인다는 의견으로 검찰로 사건을 보낸다는 뜻이다.

김건모는 2016년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종업원으로 근무한 여성 A씨에게 음란 행위를 강요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2월 강용석 변호사 등이 이끄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의 혐의를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곧장 A씨를 대리해 김건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으며 김건모 측은 무고를 주장하며 맞고소했다.

김건모는 지난 1월 해당 혐의와 관련해 12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당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 성실히 답변했으며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원하시면 또 와서 조사 받을 마음이 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대단히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기소의견이란 수사를 진행한 경찰이 범죄 혐의를 충분히 인정하고 재판에 넘겨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을 검찰에 전한 것이다. 범죄 혐의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불기소의견을 낸다.

억울함을 주장하던 김건모의 주장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건모는 지난 1월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1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김건모는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한 ㄱ씨가 있는 주점에 간 사실은 인정했다. 앞서 경찰은김건모의 차량 운행 동선이 저장된 GPS를 압수수색했다. 김건모 역시 자신의 동선을 경찰이 미리 파악했을 것이라 보고 이를 인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건모는 해당 주점에서 술 마시는 내내 매니저와 함께 있었다며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를 입증하기 위해 당일 결제한 150만원 카드 내역을 증거로 제출했다. 그는 “업소에서 여성 도우미와 단 둘이 술을 마시려면 이보다 비용이 더 쌌을 것”이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뿐 아니라 사건 당일 배트맨 티셔츠를 입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지난해 11월 “김건모가 날 성폭행할 때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건모는 술집에 오기 직전 들렀던 장소에서 녹화된 폐쇄회로(CC)TV를 증거로 제출하며 배트맨 티셔츠를 입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건모는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난 뒤 취재진을 만나 재차 억울함을 표했다. 그는 “경찰에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의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과 다른 여러 사실이 있다”며 “처음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김건모의 소속사 건음기획은 1월 ㄱ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미우새에 나오면서 이미지 얻고 결혼까지 골인해서 잘살겠거니 했더니만 사건터지고 난뒤로는 하나둘씩 숨겨왔던 과거들이 들춰지는 중인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