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외출자제 독려에 “프로불편러”라며 네티즌과 싸웠는데요. 이는 남편 최동석에 불똥이 튀었습니다.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독려하는 누리꾼 의견에 반박했어요.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자녀들과 함께 지인의 가족과 여행을 한 인증 사진을 게재했어요.

해당 게시글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어요.

이후 25일 박지윤은 인스타 스토리를 통해 또 한 번 불편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는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글을 게재했어요.

박지윤의 글을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정부의 외출 자제 권고를 무시하고 나들이를 나간 박지윤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가족들과 나들이를 간 것이 논란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이 과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도 에구구


박지윤의 반박글은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 최동석에게로 불똥이 튀었어요. 시청자들이 KBS 자유게시판에 "메인뉴스 앵커가 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느냐"는 지적을 쏟아내고 있는 것입니다.


시청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천되고 있는 가운데 정작 KBS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가 주말 동안 여행을 다녀온 게 맞느냐'는 등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의 역할을 꼬집었어요.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출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와중에 나들이는 개인의 자유지만, 유명인이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독려한 사람들을 '프로불편러'로 간주한 태도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어요.

누리꾼들은 박지윤의 태도에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인스타그램에 왜 올리시는지 그냥 조용히 즐기시지", "누군 나가는 줄 몰리서 안 나가나", "가희 욕먹는 거 못 봤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어요.

 현재 해당 인스타그램 게시글과 스토리는 삭제된 상태이며 박지윤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처리됐어요. 

한편 박지윤의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도 언급되고 있다. 박지윤의 남편은 KBS 아나운서 최동석으로 현재 `KBS 뉴스 9`의 진행을 맡고 있어서 문제가 큰데요.. 

박지윤의 논란에 누리꾼들은 "남편 분은 뉴스에서 거리두기 하라 하더니", "남편은 거리두라하고 아내는 간섭 말라하고" 등의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어요. 

스포츠 동아와 공감신문의 기사를 참조하여 작성되었습니다.

아 박지윤 님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하고 있는데,

sns에 놀러갔다 온 사진 올리는 건 좀 자제하는 게 어떨까 하고 조심스럽게 말하신 분의 의견 저는 동감해요.

또 그거를 프로불편러라면서 비꼬아서 말하고,

자기 삶이 불편하면 스스로 풀자고요? 흠... 진짜 문제가 있는 댓글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요.

과민한 반응일 뿐더러, 박지윤 님의 말이 좀 심하게 들리기도 하네요.

가희 님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중에 놀러다녀온 사진을 sns에 올려서 논란이 일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