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현식(37)이 연하의 비연예인과 화촉을 밝힌다.

조현식은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웨딩홀에서 2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여자친구는 국제구호단체(NGO)에서 근무하는 미모의 재원으로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1년 교제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조현식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 모레 결혼해요. 하나님은 다 계획이 있으셨나봐요.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지만, 덕분에 기도 많이 받고 결혼합니다"는 글과 함께 웨딩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턱시도를 차려 입은 조현식은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예비신부와 함께 환한 미소를 지으며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조현식은 "코로나 때문에 여러모로 어려운 점이 많지만, 오셔서 축복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며 "혹시 미처 연락드리지 못했다면 죄송한 마음과 함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장소가 한 번 바뀌어서, 아래 모바일 청첩장 확인을 부탁드립니다"고 덧붙였다.


배우 조현식 결혼 소식이 들려오는 가운데 조현식 신부가 누구냐는 질문들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신부는 2살 연하의 일반인이라고 알려졌고, ngo단체에서 근무를 하는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현식 나이는 37세인데 결혼을 드디어 하는군요. 조현식은 이날 서울 모처에서 2살 연하 예비신부와 결혼을 한다고 한다. 예비신부는 국제구호단체 에서 근무하는 일반인으로 알려졌습니다.

두사람은 교재 1년만에 백년가약을 맺는데요. 결혼식은 가족과 가까운 지인만 초대 스몰웨딩으로 치뤄진다고 합니다.


조현식은 2002년 영화 '유아독존'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데뷔했다. 이후 영화 '속물들' '집 이야기' '택싱 데이' '명당', 드라마 '녹두꽃' '복수가 돌아왔다' '백일의 낭군님' '김과장' '또 오해영'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활동했다.

조현식은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단원으로 연극 시라노 유도소년 등의 무대에서 출연하기도 하였습니다. 아무쪼록 조현식 결혼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