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계 미국인 할리우드 스타 대니얼대김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졌다.

대니얼대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난 괜찮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여러분에게 내 정보가 도움이 되길 바라며 내 여정을 공유하고 싶다”며 “모두 안전하고 침착하고, 무엇보다 건강하길 바란다”고 적었다.

함께 게재한 영상을 통해서는 코로나 확진 전, 후 상황과 현재 근황도 전했다.

미국 뉴욕서 진행된 TV시리즈 <뉴 암스테르담> 촬영이 코로나로 인해 중단되자 가족들과 함께 하기 위해 하와이 집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그는 하와이로 돌아가는 비행기서 이상 증상을 느꼈고, 집에 도착한 후 자가격리를 했다고 했다.

이후 몸살, 발열 등의 증상을 느낀 그는 호놀룰루 드라이브스루 진료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니얼 대 김은 “이 시기 가족과 떨어져 격리하고 있었다”며 “만약 여러분이 조심하지 않고 치료를 받는다면 당신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함한 수백만명의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자가격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제발 동양인에 대한 혐오, 인종차별을 멈춰라. 난 동양인이다. 그리고 코로나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난 중국서 감염된 것이 아니다. 미국 뉴욕서 감염됐다”며 일각의 유색인종에 대한 혐오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그는 “살아있고 건강해서 기쁘다. 우리가 힘을 모아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을 갖자”고 덧붙였다.

아울러 “부디 안전하고, 건강하고, 서로에게 친절하게 대하자”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전했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잘 이겨내고 스크린을 통해서 멋진 그의 연기를 보게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최근까지 알려진 코로나 예방수칙은 개인 위생 철저 및 마스크 착용이다.

전염을 막기 위해서는 호흡기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염되는 방식인 만큼 마스크는 반드시 써야 한다.


이어 "현재 가족과 떨어져 자가격리중이다. 만약 여러분이 조심하지 않고 치료를 받는다면 당신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포함한 수백만명의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는 인종, 성별 등을 가리지 않는다. 동양인에 대한 혐오나 인종차별을 멈춰달라. 난 미국 뉴욕에서 감염됐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대니얼 대 김은 한국계 미국인으로 한국 이름은 김대현으로, 미드 '로스트'에서 김윤진과 부부로 출연해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인물이죠.



이후 드라마 '하와이 파이브 오', 영화 '스파이더맨 2', '헬보이' 등에 출연했으며, ABC 인기 시리즈 '굿 닥터'의 제작자로 참여하기도 했습니다.





대니얼 대 김 나이는 68년생이며, 키 175cm 로 고향은 부산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