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아, 안전벨트 미착용 논란→게시물 삭제, 해명은 NO

이상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신났다. 여행 편하게 다닐 수 있겠다"라며 운전 중인 자신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앞서 차 사진과 함께 "중고차 한 대 \겟잇\"이라며 차를 구매한 뒤 신나는 마음을 표현했던 이상아는 너무 신난 나머지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고 운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아 경고음이 지속적으로 울림에도 불구하고 이상아는 여유롭게 운전에만 집중했다. 이에 이를 본 한 누리꾼이 "벨트 좀 메이소"라고 댓글을 남기자 이상아는 "동네 한 바퀴"라고 답글을 남겨 안전벨트 미착용에도 오히려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결국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이상아에게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이상아는 현재 운전 영상을 돌연 삭제해 중고차 구매를 알렸던 게시물만 남아있는 상황이다.

도로교통법 제50조 제1항에 따르면 자동차 운전자는 운전 시 좌석 안전벨트를 필히 착용해야 하고 이를 어길 시 3만 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하지만 이상아는 운전 시간이 짧았음을 표현하는 "동네 한 바퀴"라는 글을 남긴 뒤 논란이 가중되자 자신의 프로필에 "저의 개인적인 SNS 기사화를 원치 않습니다"라는 글을 추가하고 여전히 별다른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운전시간이 짧더라도 안전벨트 착용은 필수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이상아의 안전벨트 미착용은 분명한 잘못이라고 비판..........

논란을 야기한 이상아. 하지만 별다른 해명이나 사과 없이, 영상을 삭제할 뿐이었습니다. 사과는 없었다. 해명조차도 납득하기 어려웠다. 자신의 잘못에 대한 인정보다는 잘못을 회피하려는 태도가 빈축을 샀다. 

심지어 문제가 된 영상 속 차량의 이름을 공모하기까지 하며 논란을 무시했습니다.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문제를 회피하려는 이상아의 안일한 대처에 비판의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