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가 귀요미 딸 로아 양의 사진을 공개했다.

안소미가 ‘개그콘서트’ 복귀 이유에 대해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는 '이겨라 안소미' 특집으로 11년차 코미디언이자 워킹맘 개그우먼 안소미의 동갑내기 남편 김우혁 씨와의 첫 만남부터 출산 이후의 일상이 공개됐습니다.

안소미는 동갑내기 남편 김우혁 씨와의 첫 만남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3년 전 친구들과의 모임에서 우연히 알게 됐다. 1년간 뜨거운 연애 끝에 결혼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딸 로아 양을 출산한 이후 행복하지만 일을 계속할 수 있을지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를 지켜본 남편은 육아를 도맡기로 결정하고 직장인 제철소 일을 그만뒀습니다.

방송에서 안소미는 만삭까지 일을 했으며 딸 로아 양을 낳은지 100일 만에 바로 출근했던 바쁜 삶을 살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에 안소미는 자신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이 남편과 결혼한 것과 개그맨이 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아침마다 신선한 주스를 갈아주는 자상한 남편과 시간이 날 때마다 딸을 보러 와 주시는 다정한 시부모의 응원이 든든한 힘이 된다"고 고백했습니다.


KBS1 '인간극장'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안소미는 만삭가지 일을 했으며 딸 로아 양을 낳은 지 100일 만에 다시 일을 시작해야 했다고 했습니다. 그는 "로아를 낳고 방송은 빨리 복귀 하고 싶다. 돈도 벌어야 하니까 로아를 데리고 출근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맡길 데가 없었다. 첫날은 자랑 삼아 데려갔는데 사람들이 예뻐 해주니까 자연스럽게 같이 출근하게 됐다"고 로아와 출근을 하게 된 계기를 언급했습니다.

또 '하루는 '개그콘선트' 제작진에게 '아이 때문에 일하는 게 힘들다'고 털어놓자 아이와 함께 출근한 것처럼 아이와 함게 무대에 오르는 게 어떠냐고 제안을 했다"며 "너무 감사해서 바로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많이 힘들었다. 안소미가 나가기만 하면 로아가 너무 불안해했다'며 로아가 엄마에게서 떨어지지 않으려 하는 것에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딸과 함께 '개그콘서트' 녹화장을 찾으면서는 "사실 '개그콘서트' 녹화장에 오는 건 엄청난 부담이었다. 아내가 남편 직장에 아이를 데려오는 것도 부담스럽지 않냐. 남편이 아내 직장에 아이를 데려온다는 것도 마찬가지다'라고 털어놓기도했습니다...

김우혁 씨는 여러 고충이 있었지만 아내와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만큼은 어느 누구보다 컸습니다. 특히 그는 안소미의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까지 했습니다. 김우혁 씨는 안소미에게 생일상을 준비하는가 하면 꽃다발과 선물을 챙겨주고 손편지까지 썼습니다. 그는 "오랜만에 손편지 써본다. 육아 핑계로 일 그만두고 로아를 돌보며 나도 모르게 마음 한편에 쌓인 게 있었나 보더라'며 '조금 더 노력하고 여보를 아끼고 진심으로 생각해 주는 사람이 많다. 겁나게 아끼고 사랑한다. 생일 축하한다"고 안소미에게 달달한 고백을 했습니다. 이에 안소미는 남편의 진심에 감동하고 결국 눈물을 흘렸습니다.



13일 코미디언 안소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모 삼촌들 안냐셰열. 저눈 할머니댁 에서 잘 놀고있어요! 시골은 공기도 좋고 ..꼬꼬도 있고 새도 있고..멍멍이도 많고 토끼도 있어요! 그리고 동네 한 바퀴
돌면 우리 할머님들이 맛있는 까까도 한웅큼 쥐어주시지요"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시골에서 놀고 있는 로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