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영이 과거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극복했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tbs FM 라디오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서는 현진영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진영은 "2002년 당시 '요람'이라는 새 앨범을 발표하는 날 아내가 나에게 '위험해 보였다'라고 했다"라고 말해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현진영은 "아내가 혹시 이 음반이 잘되서 내가 또 순간적인 유혹에 못 벗어나지 않을까 걱정했었다"라고 덧붙였다. 현진영은 "당시 공황장애와 우울증이 너무 심했다. 그래서 아내가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내가 정신적인 부분이 아프니까 치료를 해야 된다고 생각을 해서 정신 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킨 것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현진영은 현재의 상태는 어떠냐는 질문에 "많이 나아졌다. 그 이후에 치료를 받고 나와서 신앙생활로 극복했다"라고 답했다.

앞서 현진영은 지난 2000년에 아내인 배우 오서운을 만나 교제를 시작했고, 현진영은 지난 2004년 4집 발매와 동시에 기자회견을 열어 공개 치료를 선언한 뒤 순천향대학교병원 정신 병동에 입원했었다.

한편 현진영은 지난 1990년 1집 앨범 'New Dance 1'로 데뷔 후, SM 1호 스타라는 수식어를 가지며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최근 현진영은 KBS2 예능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최종 우승했다.


하지만 그는 스무살 나이에 대마초 흡입으로 처벌을 받고 한 때 가요계에 퇴출 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2002년 4집 발매와 동시에 순천항대학병원 정신병동에 스스로 심리치료를 위해 입원하는 등 가요계 초유의 이벤트를 벌이게 됩니다.

그 후로 그는 자신의 치료는 물론 마약 퇴치를 위한 공익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이제는 오히려 재활과 부활의 이미지로 존경받는 스타가 되었습니다. 현재 그는 팟캐스팅에 출연하며 자칭 타칭 약 전문가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현진영은 90년대 한국 최초로 힙합이라는 장르를 개척하며 대중음악사의 한 획을 그은 뮤지션으로 연이은 약물 파문에 연루됐습니다. 이후 현진영은 긴 슬럼프를 겪으며 불면증과 우울증 등을 앓았고, 2000년도에 들어서 복합적인 심리 치료를 받은 뒤 방송에 복귀했습니다.

그는 최근 방송된 KBS2 '스탠드 업'에 출연하여 지난날의 잘못을 고백하며, 나쁜 유혹을 극복할 수 있었던 계기를 밝혔습니다. 현진영은 방송에서 "잘못을 뉘우치고 지금까지도 반성만 23년째 하고 있다"고 고백하여 진심어린 심경을 밝혔습니다.